•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서울=뉴시스]장인영 인턴 기자 = 코미디언 배동성의 딸인 배수진이 동거를 시작한다.

채널A 새 예능물 '결혼 말고 동거'는 현실 연인들의 동거 이야기를 그린다. 개그맨 이용진과 모델 한혜진, 배우 이수혁과 댄서 아이키가 MC로 함께 한다.

이와 함께 공개된 티저 영상에는 동거 중인 실제 연인들의 모습이 담겼다. 처음 등장한 커플의 동거녀는 "동거는 필수 조건"이라며 과감하게 밝혔으나 동거남은 "동거? 상상이 안 간다"며 의견차이를 보였다.

동거녀는 "나와 함께 있는 시간이 늘어나는 게 좋지 않냐? 네가 괜찮으면 된 거다. 어차피 우리 결혼할 거 아니냐"며 '동거 옹호론'을 펼쳤다. 반면 동거남은 "가족들의 반대도 있고 시선이 좋진 않다"며 부정적인 인간을 피력했다. 이에 동거녀는 "너 그 정도로 인생 많이 안 살았다. 나랑 같이 살기가 싫은 거냐"며 남자친구를 몰아붙였다.

이어 첫사랑과의 동거를 시작한 '싱글맘' 배수진이 등장했다. 배수진의 동거남은 "첫 사랑이라 생각한다"며 그녀에 대한 생각을 밝혔고 배수진 역시 "1년 정도 만나고 헤어졌었다. 돌고 돌아 이렇게 만나다니..."라며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아이를 재운 뒤 배수진과 동거남은 두 사람만의 시간을 보냈고 배수진은 "진짜 행복하다"며 미소지었다. 그러나 아이가 깨어나 엄마를 찾자 "아... 너무 힘들어"라고 현실을 자각한다.

마지막 커플의 동거녀는 "주말이면 주말이라 같이 있고, 평일이면 일한다고 같이 있고, 이럴 바에는 그냥 합치기로 했다"고 전한다. 그러나 이어진 장면에서 동거녀는 "이거 우리 생활비로 하느냐"며 질문을 던졌고 동거남은 "그럼. 생활비로 하지"라고 당연한 듯 답했다. 이에 무언가 불편한 감정을 느낀 동거녀는 "파혼처럼 되게 마음이 안 좋았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현실과 마주해버린 동거녀가 "앞으로 감당할 수 있을까?"라며 착잡한 모습을 보인 가운데 이들의 애정전선이 어떻게 흘러갈지 기대가 쏠린다.

오는 20일 오후 8시 2회 연속 방송.
◎공감언론 뉴시스 young62@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