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4
  • 0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킹스맨' 시리즈로 국내에도 많은 팬을 가진 매슈 본 감독이 새롭게 선보이는 첩보액션코미디 '아가일'이 북미 공개 첫 주말 1위에 올랐다.

'아가일'은 2~4일 매출액 1800만 달러(박스오피스 모조 기준)를 기록해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다. 북미 외 다른 나라에선 1730만 달러를 벌어 들여 공개 첫 주에 전 세계에서 3530만 달러 수익을 올렸다. 이 영화 제작비는 2억 달러가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작품은 스파이 소설을 쓰는 작가 엘리와 그가 쓴 소설 속 전설의 CIA 요원 아가일, 그리고 현실 속 스파이 에이든이 뒤엉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브라이스 댈러스 하워드가 엘리를, 아가일은 헨리 카빌이, 에이든은 샘 록웰이 연기했다. 이와 함께 새무얼 L 잭슨, 두아 리파, 존 시나 등이 출연했다. 국내에선 오는 7일 개봉한다.

이밖에 북미 주말 박스오피스 순위는 2위 '선택당한 자' 시즌4(에피소드1~3회)(603만 달러·첫 진입), 3위 '비키퍼'(530만 달러·누적 4940만 달러), 4위 '웡카'(476만 달러·누적 2억 달러), 5위 '인투 더 월드'(411만 달러·누적 1억600만 달러) 순이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jb@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