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1
  • 0





[서울=뉴시스]김아름 기자 = 프로젝트 그룹 '아이즈원' 출신 가수 최예나가 어린시절 소아암 투병으로 어려웠던 가정형편을 언급했다.

6일 유튜브 채널 '재밌는거 올라온다' 제작 '아침먹고가 2'에는 '아이즈원 이후 얼마 벌었어요? 집 2채 FLEX한 최예나'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장성규는 최예나가 새롭게 이사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집을 방문했다. 최예나는 아침 메뉴로 소고기 불백을 선택한 것에 대해 "연습생 때 24시간 하는 불백 집이 있었는데 냄새도 진짜 좋았는데 돈이 없어서 못먹었다. 그래서 나중에 데뷔하면 여기서 자주 시켜서 먹는 게 소원이었다"며 "요즘엔 원없이 먹는다"라고 밝혀 성공적으로 연예계 활동을 이어오고 있음을 밝혔다.

친오빠와 함께 살고 있다는 최예나는 "따로 살고 싶을 때도 있다. 너무 많다. 짜증나는 게 게임기 팩을 제 신용카드로 연결을 해놨다. 그런데 한번 씩 결제하면 10만원씩 카드로 결제가 되더라. 자기가 하고 싶으면 사면 되는데 너무 화나니까 욕도 한다"고 말하며 찐남매 현실을 전했다.


특히 최근 새로 집을 마련한 것에 최예나가 모든 지분이 들어가 있다고 말하며 "컴퓨터 방 갖는게 꿈이었다. 전 집은 방 2개였는데 이사와서 컴퓨터 방이 생겼다"고 말했다. 이어 "오빠가 평생 '네가 더 잘 됐으면 좋겠다. 이렇게 살고 싶다'고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중학교 3학년 때 연습생으로 시작해 20세 때 '프로듀서 101'을 통해 아이즈원으로 데뷔한 최예나는 여전히 '아이즈원' 멤버들과 친하다며 "저희집에서도 자주 모인다. 모이면 TV 틀어 놓고 예전 아이즈원 영상 보면서 '저때 쉽지 않지 않았냐'고 옛날 이야기 한다"고 말했다.

첫 정산과 관련해 최예나는 "작년에 처음으로 가족들과 다 같이 해외여행 갔다. 그리고 올해도 갔다왔다"고 말했다. 특히 경기도 양평에 부모님 집도 직접 마련해드렸다고. 이에 장성규는 최예나에게 '소녀가장'이라고 말했다.

최예나는 "이게 너무 좋다. 너무 없어봤었다. 저는 몰랐는데 전혀 어려운 걸 얘기 안하셨다. 조금씩 집이 좁아지고 용돈도, 버스카드 충전해야 할 때도 말씀드려야 하는데 눈치가 보이는 상황이었다"며 "또 제가 어릴 때 엄청 아팠다. 소아암 투병을 했었는데 너무 죄송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한 다섯 살 쯤에 아팠다. 몰랐는데 부모님이 결혼을 늦게 하셨다. 제가 다섯 살쯤 하셨다. 신혼여행 가셨다가 제가 너무 아파서 병원으로 갔는데 병을 발견했다. 그래서 그런 모든 것들의 요인이 나라서 내가 잘 되는 것 밖에 방법이 없었다"며 깊은 속내를 드러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beautyk85@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