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1
  • 0





[서울=뉴시스]추승현 기자 =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는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 9600억원, 영업이익 1154억원을 달성했다고 7일 밝혔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각각 13%, 27% 증가한 실적이다. 당기순이익은 1158억원으로 전년보다 41.2% 늘었다.

신규 발매 앨범 판매 호조와 아티스트별 오프라인 콘서트 라인업 확대 등으로 이 같은 실적을 거뒀다. 지난해 음반·음원 발매 수는 64개로 전년 대비 12% 증가했다. 신규 음반 판매량은 2010만장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해 전년 대비 67% 늘었다. 콘서트는 340회를 개최해 전년 대비 224% 증가했다.

대표적으로 지난해 그룹 '엔시티 드림(NCT DREAM)'의 정규 3집 '아이에스티제이(ISTJ)'가 쿼드러플 밀리언셀러(400만장 돌파), 그룹 '에스파(aespa)'의 미니 3집 '마이 월드(MY WORLD)'가 더블 밀리언셀러(200만장 돌파)를 기록했다. 그룹 엑소(EXO), 엔시티, 엔시티 127(NCT 127), 라이즈(RIIZE)도 밀리언셀러를 달성했다. 엔시티 드림은 지난해 북미, 남미, 유럽, 아시아 등 전 세계 26개 지역에서 41회 공연을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에스파도 미국, 유럽, 아시아를 포함해 전세계 21개 지역에서 31회 공연을 성황리에 펼치는 등 소속 아티스트들의 월드투어가 활발하게 열렸다.

지난해 4분기 연결기준 매출은 2500억원, 영업이익은 109억원을 기록해 전년대비 각각 3.4%, 51.7% 감소했다. 광고 및 콘텐츠 관련 계열사 등의 매출이 감소했으며, SM브랜드마케팅 신규 편입 영향 등으로 영업이익이 줄었다. 4분기 별도기준 매출은 1637억원으로 전년대비 7.2% 늘었고, 영업이익은 206억원으로 전년대비 13.8% 줄었다.



SM은 올해도 다채로운 아티스트 라인업을 선보인다. 지난 1월 라이즈의 싱글 '러브 원원나인(Love 119)'을 시작으로, 이달 신인 보이그룹 '엔시티 위시(NCT WISH)'가 한국과 일본에서 동시에 데뷔한다. 내달에는 엔시티 드림이 미니 앨범을 발매하는 등 주요 아티스트들의 활동이 이어질 예정이다. SM은 이를 바탕으로 올해 연결기준 매출 1조1800억원, 영업이익 1600억원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SM은 주주환원 정책도 실시한다. SM은 이날 이사회를 열고 2023 회계연도 결산 결과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약 281억원 규모의 배당과 자사주 24만1379주(149억5367만원 규모)를 소각하기로 했다. 자사주 소각은 창사이래 처음이다. 현금배당은 보통주 1주당 1200원, 배당성향은 34%다.

장철혁 SM 대표이사는 "투자재원 확보 등을 고려해 전년과 동등한 수준으로 배당을 결정했다"며 "자사주 소각을 통한 주주가치 제고를 통해 기업가치를 지속적으로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uchu@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