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1
  • 0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배우 백일섭의 딸이 아빠에게 '큰 소리'를 칠 수밖에 없었던 이유가 밝혀졌다.

7일 TV조선 예능물 '아빠하고 나하고' 측은 '반전주의! 딸이 일섭에게 소리 질렀던 이유는?'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이날 오후 10시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영상에는 7년 동안 절연했던 백일섭의 부녀가 만나 식사를 하는 모습이 담겼다.

백일섭의 딸 지은씨는 "아빠 보청기는 언제 하셨어요?"라고 물었다. 이에 백일섭은 "오래됐다 나는. 한 7~8년을 상대방 대사가 안 들려서 (상대 배우) 눈, 입 모양새를 보는 것이다. 끝날 때 되면 대사를 받아야 하니까"라고 답했다. "얼마나 신경질 났겠어? 그런데도 보청기 낄 생각을 안 했다. 그러고도 한 1년 지나서 도저히 안 되겠더라. 막 머리가 아프고 이제 막 무기력해지는 거다. 그래서 보청기를 맞췄다”고 설명했다.

백일섭의 딸은 "아빠를 오랜만에 만나고 보니까 보청기를 끼셨더라"며 절연 후 7년 만에 만난 백일섭이 보청기를 끼고 있던 사실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백일섭의 딸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보청기 착용 전에는) 대화가 남들이 보면 '싸우나' 싶을 정도로 (아빠와는) 큰 목소리가 오고 가니까"라며 소리를 크게 질렀던 이유를 털어놨다.

"지금도 그런 생각이 드는 거다. 아빠가 보청기가 있어서 귀가 밝으셨으면 조곤조곤 말할 기회가 있었을텐데, 그전에는 아빠가 귀가 이제 잘 안 들리시니까 항상 내 머릿속에 아빠랑 대화할 때는 크게 딱 필요한 말만 해야지라고 그게 너무 딱 박혀 있어서"라며 보청기를 일찍 끼지 않은 것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에 MC 전현무는 "대화가 깊이 있게 진행이 안된다. 딸은 아빠와 계속 대화를 하고 싶었던 것 같다"고 했다.

백일섭의 딸은 "아빠가 보청기를 끼는 것을 되게 싫어했던 모습이 기억이 난다. 보청기를 낀 모습을 보니 너무 좋더라"고 말했다. "보청기를 하신 거 너무 잘하셨다는 이야기를 꼭 하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백일섭은 딸에게 "엄마라고 부른 사람이 4명이었다"라는 가슴 아픈 인생사를 들려줬다. 고등학교 1학년 때 누나의 도움으로 친엄마를 만나기 위해 상경한 이야기, 무서운 새아버지 때문에 가수 남진과 특별한 인연을 맺게 된 사연 등을 공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