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1
  • 0





[서울=뉴시스] 류현주 기자 = '한국의 그레고리 펙'으로 불린 배우 남궁원(본명 홍경일)이 영면에 들었다.

8일 서울 송파구 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된 고(故) 남궁원씨의 영결식에는 장남인 홍정욱 전 국회의원 등 유족이 함께했다.

고인은 1934년생으로 연예계에 뜻이 없어 대학 졸업 후 유학을 준비 중이다가 어머니가 암 진단을 받은 후 치료비를 마련하기 위해 영화 일을 시작했다.

1958년 노필 감독의 '그 밤이 다시 오면'을 시작으로 1999년 마지막 영화 '애'까지 340여 편에 출연했다. 2011년엔 데뷔 52년만에 처음으로 TV 드라마에 출연했다.

생전 대종상 남우주연상, 청룡영화상 인기남우상 등을 수상했고 한국영화인총연합회 회장, 한국영화배우협회 회장을 맡기도 했다.

노환으로 세상을 떠난 남궁원은 경기 포천시 광릉추모공원에 잠든다.







◎공감언론 뉴시스 ryuhj@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