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175
  • 0




[서울=뉴시스]추승현 기자 = 그룹 '엑소' 첸백시(첸·백현·시우민)와 SM엔터테인먼트의 갈등이 재점화됐다. 첸백시가 개인 및 유닛 활동을 독립 레이블에서 하기로 하면서 합의된지 알았으나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다. SM으르 상대로 법적 대응을 할 것까지 시사했다.

10일 서울 중구 호텔신라 영빈관에서 첸백시 소속사 아이앤비100(INB100)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차가원 회장과 김동준 아이앤비100 대표, 법률대리인 린 이재학 변호사가 참석했다.


◆첸백시와 SM 갈등 언제부터?

첸백시와 SM의 갈등은 지난해 6월 수면 위로 떠올랐다. 당시 첸백시는 SM이 불공정하게 연장된 계약기간을 적용했다고 주장하며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에 '거래상지위남용행위'로 제소하고, SM에 정산자료 사본 요청했다. 이후 SM이 첸백시 측의 주장이 사실과 다른 내용이 많다고 반박하며 제3세력의 개입을 의심했다.

이때 외부세력으로 래퍼 MC몽(신동현)이 사내이사로 있던 빅플래닛메이드엔터가 외부세력으로 지목됐다. 이에 빅플래닛메이드엔터는 첸백시와의 만남과 전속계약 논의에 대해 부인했다. MC몽 측 역시 "회사 문제로 힘겨워하는 후배를 위로했을 뿐, SM 측이 언급한 바와 같이 어떤 불법행위의 유인 등은 없었고 그럴 만한 위치에 있지도 않은 점을 밝힌다"고 했다.

이후 SM과 첸백시 측은 협의 끝에 갈등을 봉합했고 합의서를 작성했다. 이때 차 회장이 나서 SM 이성수 COO와 합의를 했다. 아이앤비100 법률대리인 이재학 변호사는 "이 자리에 선 것은 SM은 입장을 바꿔 보장하기로 한 카카오 멜론 음반 음원 유통 수수료 5.5%를 불이행하고, 아티스트 개인 활동 즉 개인 음반 발매, 콘서트, 광고 등으로 올리는 매출액의 10%를 요구하는 부당한 행동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SM이 지난해 약속한 정산 자료 제공을 하지 않은 것을 짚었다. 이 변호사는 "작년에도 SM은 '정산 자료는 열람할 수 있게 하면 되는 거 아니냐며 제공은 하지 않겠다’고 했다. 아티스트는 자료 수령한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검토해 이의를 제기할 수 있고 회사는 정산 근거를 성실히 제공해야 한다. 열람이 아니라 제공돼야 하는 것"이라고 했다.

아이앤비100 측은 지난 4월5일 SM에게 이런 사실에 대한 내용증명을 보냈지만 아무런 회신이 없다며 법적 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이다.


◆첸백시 탬퍼링 의혹? 차가원 회장, MC몽과의 관계

백현은 지난해 6월 아이앤비100을 설립했다. 같은 해 8월에는 백현이 댄서 양성을 위한 개인 법인 '원 시그니처’를 설립하면서 130억원을 대출받은 배후에는 차 회장이 있다는 말도 나왔다. 이때 백현은 "차 회장과는 부모님 때부터 있었던 인연이며, 가족과 같은 사이로 지내는 관계"라고 직접 설명했다.

MC몽은 빅플래닛메이드 설립 초기 사내이사로 재임했지만 원헌드레드로 옮겨갔다. 원헌드레드는 차가원 피아크 그룹 회장과 MC몽이 공동 투자로 지난해 12월 설립한 기업이다. 빅플래닛메이드엔터와 밀리언마켓의 모기업이다.

첸·백현·시우민은 올해 1월부터 개인 활동과 첸백시 유닛 활동을 아이앤비100에서 하기로 했다. 지난달 아이앤비100가 원헌드레드 자회사로 편입되면서 첸백시가 결국 MC몽의 품으로 가는 모양새가 됐다 .

차 회장은 "백현은 예전부터 제가 알고 있는 친한 동생이다. 처음 제게 논의한 것은 지난해 2월이다. 엑소를 지켜야 한다는 이유로 재계약 사인을 하고 불공정한 것에 대해 고민하며 저와 신동현 대표에게 고민을 털어놨다. 당시 저는 엔터 사업에 관심이 없었지만 공감하고 조언하면 이 문제에 개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신 대표 역시 연예계 선배이자 백현이의 아주 가까운 형이다. 신 대표는 평소에도 후배들과 많은 미팅을 하고 조언을 해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첸백시와의 관계를 말하기는 힘들지만 백현과 신 대표와 저는 가족 이상으로 가까운 관계"라고 밝혔다.

차 회장은 "이 사태는 절대 탬퍼링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작년 첸백시 사태가 있을 때까지만 해도 전 빅플래닛메이드엔터를 인수한 상태가 아니었다. 백현은 플래닛메이드엔터 박장근 대표와 아무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uchu@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