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46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현재 전국에서 활동하는 인디뮤지션이 7000명이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20일 사단법인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음레협)이 전국에서 활동 중인 인디 뮤지션들의 현황을 1차 조사해 발표한 결과다.

음레협이 2017년부터 2020년까지 공연·음원 발매 등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진행한 조사에 따르면, 2021년 현재 전국에서 활동 중인 인디 뮤지션(팀)의 수는 총 2814팀이다. 전체 인원으로 환산하면 총 7004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353팀은 레이블 소속이다. 나머지 팀들은 독자 제작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레이블에 소속되지 않고 지역 기반으로 활동 중인 인디 뮤지션들의 경우, 서울을 기반으로 활동 중인 뮤지션이 총 2105팀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대구·경북 100팀, 부산·울산·경남 72팀, 대전·세종·충청 48팀, 전주·전북 36팀으로 그 뒤를 이었다.

이와 함께 음레협은 지난달 21일~30일 대중음악산업 종사자들과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인디 음악 인식에 대한 설문 조사 결과도 이날 공개했다.

총 566명이 참여한 이번 설문 조사에 따르면 인디 여부를 가르는 기준(중복 선택 가능)으로 '직접 제작'(68.7%)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자본과 별개의 지속성(54.1%), 자기 내면화 표출(42.9%), 장르적 실험(40.6%) 등을 선택했다.

'상업적 행위를 할 경우 인디의 범주 내에 있는 것인가?'라는 물음엔 응답자 중 78.1%가 그렇다고 답했다.

그러나 '상장 회사 소속일 경우 인디로 인정할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그렇다는 의견이 49.3%, 아니라는 의견이 50.7%로 팽팽하게 맞섰다.

반면, 중소 규모 회사 소속은 인디로 인정해야 한다는 응답이 80.9%로 높게 나와 회사 규모에 따라 인디 여부를 달리 판단하고 있음이 드러났다고 음레협은 전했다.

응답자들은 대체로 인디 뮤지션이라면 직접 곡을 만들고 불러야 한다고 생각했다. '직접 작사를 해야하는가?'와 '직접 작곡을 해야하는가?'라는 질문에 각각 67.1%, 70.7%가 그렇다고 대답했다.

또한, '직접 가창을 해야하는가?'라는 질문에도 61.8%가 그렇다고 답했다. 반면 '직접 편곡을 해야하는가?'라는 물음에는 그렇다 50.2%, 아니다가 49.8%로 집계돼 편곡을 외부에 맡기는 것에 대해선 비교적 관대했다.

음레협은 "이번 작업은 그동안 장르 규정이 다소 모호했던 인디의 개념을 좀 더 명확히 해 인디 음악 산업을 체계화하기 위한 첫 시도"라면서 "이번 1차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좀 더 진전된 2차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며, 결과를 취합해 인디 음악에 대한 업계의 규정을 만들어 발표하고, 정부에도 전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0720_0001519854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