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익명
  • 조회 수 945

01.jpg

폴란드 최강의 기병부대 '윙드 후사르'

 

 

 

우리나라와 비슷한 한의

 

역사를 가진 폴란드이지만,

 

폴란드도 스웨덴 러시아 때려잡으면서

 

유럽의 패자로 군림하던 시절이 있었죠.

 

 

 

그때 최강의 전력이었던 기병부대 입니다.

 

경기병과 중기병 양식이 혼합되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던 기병이었습니다.

 

 

 

등뒤에 날개를 달고 5m짜리 렌스를 들고

 

무지막지한 돌격을 감행하던 부대였죠.

 

(이 렌스로 러시아의 보병, 오스만의 기병을 6명씩

꿰뚫었다는 기록이 남아있습니다 )

 

02.jpg

최강의 기병들 답게 엄청난 훈련을 받았다고 하며

그에 따라 전적도 굉장히 화려합니다.

 

 

vs 스웨덴전, 2500명 윙드후사르의 닥돌 한번에 

12000명의 스웨덴군 붕괴 (80%가량 몰살)

 

vs 러시아전, 4만~8만으로 추정되는 

러시아군 상대로 전투, 

러시아군 1~3만 전사

 

vs 오스만전, 300명의 윙드후사르가 

15000의 오스만군에 닥돌, 

오스만군 천여명 전사

 

vs 오스만전, 윙드후사르의 돌격으로 

35000 오스만군 붕괴

 

vs 코사크-타타르전, 

14만의 코사크-타타르군 괴멸, 

(폴란드군의 손실은 700명)

 

 

04.png

05.png

윙드후사르 최고의 무훈은 1683년,

제 2차 빈 포위전에서의 활약입니다.

 

오스만제국은 최소 9만 ~ 최대 30만으로

 추정되는 대병력을 가지고 당시 신성로마제국의

빈(비엔나)를  포위합니다.

 

오스만군은 빈을 말려죽이겠다고 생각했고, 

빈의 시민들은 엄청난 물자부족을 겪었지만 끈

질기게 항전했습니다.

 

"기독교 세계를 수호하자"라는 명분하에 

유럽 곳곳에서 구원병력이 출발했지만 

도착할 기미가 보이지 않았고...

 

이렇게 7월달에 공성전이 시작되고

두달동안 빈은 훌륭히 수비해냈지만

마침내 오스만제국은 빈의 성벽을

폭파하는데 성공합니다.

 

마침내 함락위기에 도달한 비엔나.

 

그 순간 기적처럼 

폴란드 최정예 기병부대, 

윙드 후사르가 도착합니다.

 

18,000명의 윙드후사르가 후대에

 '역사상 가장 거대한 규모의 기병돌격'으로 

전해지는 전설적인 돌격을 시작합니다.

 

공성전에 함락직전인 상황이라 오스만군은

빈 공격에 정신이 쏠려있어

배후가 허술할 수 밖에 없었고

오스만군은 그대로 붕괴합니다.

 

영화 반지의 제왕에서는

이 역사적인 명장면을 모티브로

 소설을 각색했습니다.

 

바로 이 장면입니다.

 

06.jpg

07.jpg

함락직전의 헬름협곡 요새에 

기적처럼 도착한 로한 기병대.

 

소설에서는 보병부대가 원군으로 도착하지만, 

윙드후사르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기병으로 각색했다고 합니다.

 

제 2차 빈 포위전 당시 윙드 후사르도

굉장한 고지에서 돌격해 내려왔다고 하니

굉장히 비슷해보입니다.

 

평원에서의 전투라는 차이점만 빼놓으면

다음 장면도 꽤 비슷해 보입니다.

 

08.jpg

09.jpg

펠렌노르 평원에서의 돌격 입니다. 

 

이때 로한기병은 약 6천명가량인데 

빈포위전 당시 윙드후사르의 돌격은 

저 규모의 3배가량 병력이었다고 

상상하시면 되겠습니다.

 

 

 

 

 

 

 

그리고 신짜오 간지 그자체

01.png

01.gif

02.gif

03.gif

04.gif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