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70


[서울=뉴시스] 최홍 기자 = 국내 대부업자 수가 1년만 177개 증가했다. 정부에 등록한 P2P연계대부업자는 감소했지만, 지자체 등록 대부업자가 크게 늘었다.

31일 금융감독원의 '2021년 상반기 대부업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기준 국내 등록 대부업자 수는 8678개로 나타났다. 지난해 12월(8501개)보다 177개 증가했다.

특히 금융위원회에 등록한 대부업자 수는 109개가 감소했다. P2P연계대부업자가 대거 줄어든 영향이다. 반면 지자체 등록 대부업자 수는 286개 늘었다.

대출잔액은 14조5000억원, 이용자수는 123만명이었다. 1년 전보다 각각 200억원, 15만9000명 감소했다.

대부업 대출잔액은 매년 감소 추세다. ▲2018년말 17조3000억 ▲2019년말 15조9000억원 ▲2020년 말 14조5000억원 ▲2021년6월말 14조5000억원 줄고 있다. 신용대출은 감소했지만, 대출 다각화에 따른 담보대출 취급 확대로 총대출 기준으로는 전년말 수준을 유지했다.

대부업 이용자 수도 줄고 있다. ▲2018년말 221만3000명 ▲2019년말 177만7000명 ▲2020년 말 138만9000명 ▲2021년 6월 말 123만명 등이었다. 일본계 대부업체의 영업변화, 대부업체의 저축은행·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자로의 전환, 정책금융상품 공급 확대 등에 따른 영향이다.

평균 대출금리는 15.8%로 전년보다 0.5%포인트 하락했다. 대형 대부업자(자산 100억원 이상) 기준 연체율은 7.3%로 전년 대비 1.0%포인트 하락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대부업권의 저신용자 신용공급 현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겠다"며 "대부업 이용자의 권익 보호를 위한 점검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og8888@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신규웹하드 싸다파일 정기구독권 4,900원 특가 한정 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