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1
  • 0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국제유가가 우크라이나의 가스관 가동 중단 발표 이후 급등했다.

11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 기준 서부텍사스산원유(WTI) 6월 인도분은 전 거래일보다 5.95달러(6%) 오른 배럴당 105.71달러를 기록했고 국제유가 벤치마크인 브렌트유는 5.04달러(4.93%) 올라 배럴당 107.51달러로 거래를 마감했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러시아군의 점령에 의한 간섭을 비난하며 주용 수송로 사용을 중단했다. 이후 우크라이나를 경유해 유럽으로 가는 러시아의 가스 흐름은 4분의 1 수준으로 감소했다. 우크라이나를 통한 수출이 차질을 빚은 것은 러시아의 침공 이후 처음이다.

유가와 가스 가격은 지난 2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미국과 동맹국들이 러시아에 대해 강력 제재를 가하면서 상승했다.

유럽연합(EU)은 러시아 석유의 전면 금수 조치를 논의 중이다. 분석가들은 이것이 시장을 더욱 옥죄고 무역 흐름을 바꿀 것이라고 보고 있다.

올해 유가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공급 우려가 더해지면서 급등했다. 지난 3월 브렌트유가 배럴당 139달러로 2008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