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중국 정부는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자동차 시장에서 소비를 환기할 목적으로 전기자동차(EV) 취득세 면세를 연장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 중이라고 앙시망(央視網)과 이재망(理財網) 등이 23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리커창(李克强) 총리가 전날 주재한 국무원 상무회의는 자동차 부문의 소비를 2000억 위안(약 38조7700억원)을 증대하기 위한 부양책 일환으로 올해 말 종료하는 전기차 취득세 면제의 연장을 추진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국무원 상무회의는 10% 전기차 취득세 면제 등 지원책이 신에너지차(NEV) 판매 진작과 중고차 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상무회의는 소비가 경제의 주도적 원동력으로 경제운용을 정상 궤도로 되돌리는 데 중요한 원천이라며 소비촉진 정책을 최대한 발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자동차 소비 잠재력을 키우려면 중고차 시장을 활성화하고 자동차 교체 수요를 자극하며 소형 비운행 중고차에 대해서는 8월1일부터 전입제한을 폐지하고 10월1일 이래 전입등록을 받아 번호판을 발급해야 한다고 했다.

또한 신에너지차 소비를 지원하고 징수한 자동차 취득세를 주로 도로건설에 투입하며 신에너지차 취득세 면제를 연장해야 한다고 상무회의는 언명했다.

중국에서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엄격한 제로 코로나 정책으로 상하이 등 도시가 봉쇄하면서 개인소비가 위축하고 자동차 판매도 부진해졌다.

5월 승용차 판매량은 전년 동월 대비 17% 줄어든 135만대에 그쳤다. 최대 경제도시 상하이에선 4월에 신차가 단 한대로 팔리지 않는 사태까지 발생했다.

이에 중국 정부는 자동차 시장 지원책을 연달아 내놓고 있다. 올해 말 실효할 예정인 EV 대상 보조금 지급을 연장할 방침이다.

5월 말 중국 정부는 소비와 투자 등 내수를 자극하려는 조치 일환으로 승용차 구입세를 단계적으로 600억 위안 정도 감면한다고 밝혔다.

재정부와 세무총국은 공동으로 6월1일부터 2022년 12월31일 사이에 구입한 승용차가 30만 위안 미만, 2000cc 이하일 경우 취득세를 50% 줄여준다고 공표했다.

또한 자금난을 겪는 개인의 자동차론 등 대출 상환을 연장하고 물류 혼란으로 타격을 받은 운송회사 등 트럭융자의 원금과 이자 지급도 유예하기로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