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4
  • 0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미국 뉴욕 증시는 18일 결산 실적이 호조를 보인 종목에 매수가 선행하면서 오름세를 이어간 채 개장했다.

급격한 미국 금리인상 관측 후퇴도 매수를 유인하고 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이날 오전 9시47분(동부시간) 시점에 다우존스 30 산업 평균지수는 지난 15일 대비 324.75 포인트, 1.04% 오른 3만1613.01로 거래됐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는 주말보다 35.03 포인트, 0.91% 상승한 3898.19를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1만1594.94로 주말에 비해 142.52 포인트, 1.24% 뛰었다. 3거래일 연속 올라가고 있다.

개장 전 시장 예상을 넘는 실적으로 발표한 대형은행주 골드만삭스가 6% 급등하고 있다. JP 모건 체이스도 동반해서 상승하고 있다.

항공기주 보잉은 견조하게 움직이고 있다. 델타항공이 주력 중형기 737 MAX10를 대량 발주한 것이 호재로 작용했다.

시장에선 연방준비제도(Fed 연준)가 26~27일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통상 4배인 1.0% 포인트 금리인상에 나선다는 관측이 후퇴했다.

금리인상을 가속하는 게 경기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경계감이 완화했다.

경기민감주와 소비 관련주를 중심으로 매수가 유입하고 있다. 화학주 다우와 신용카드주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역시 강세를 보이고 있다.

미국 원유선물 가격 강세에 석유 메이저주 셰브런이 오르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