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서울=뉴시스] 김경택 기자 = 세원이엔씨는 회사가 참여한 패트리어트 컨소시엄이 동물을 대상으로 하는 PCR(유전자증폭)진단기기 판매에 돌입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에 판매하는 PCR진단기기와 진단키트는 '아프리카 돼지열병'을 진단할 수 있으며 농림축산부로부터 품목허가도 취득했다.

특히 사체나 검체 이송없이 현장에서 PCR 진단이 가능하며 22분 만에 결과를 확인 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작동 가능 외부온도는 ‘0~35℃’다.

아프리카 돼지열병은 국내에서 ‘위기’ 단계로 분류된 1종 가축전염병이다. 지금까지 검역기관은 확진될 경우 포획 지역 내 모든 사육 돼지를 살처분하는 방역 방식을 적용해왔다. PCR검사 또한 현장에서 채취한 검체를 검역기관으로 이송해 검사를 진행하는 방식으로 신속한 대응이 불가능했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에 진단기기 도입을 통해 현장진단을 통한 효율적인 대응이 가능할 뿐 아니라 돼지 사육 농가 전수 검사로 무분별한 살처분도 방지할 수 있다"며 "가축방역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국가적 예산 손실을 방지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사육 농가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패트리어트 컨소시엄은 가축에서 사람에게 전염될 수 있는 '브루셀라증'과 '소 결핵' 등의 진단도 가능한 인수공통전염병 진단키트도 개발하고 있다. 2개월 내 품목허가를 취득하고 국내외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mrkt@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