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익명
  • 조회 수 11
출처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1001086
1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이 8일 광화문 교보생명 본사에서 열린 ‘2021년 출발 전사경영전략회의’에서 경영전략을 공유하고 있다. 제공 | 교보생명

[스포츠서울 권오철 기자] 교보생명이 디지털 전환을 통해 기존 전통 사업에서 수익을 창출하고 동시에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는 ‘양손잡이 경영’을 본격화한다.

교보생명은 8일 광화문 교보생명 본사에서 ‘2021년 출발 전사경영전략회의’를 열고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디지털 전환)에 기반한 올해 경영전략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10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언택트(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 해당 회의에서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은 “‘양손잡이 경영’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 그 출발점으로 올해를 ‘디지털시대 성공 기반 구축’의 해로 정했다”고 말했다. ‘양손잡이 경영’이란 디지털 전환을 통해 기존 생명보험 비즈니스에서 수익을 지속적으로 창출하는 동시에 신성장동력을 확보해 미래 기반을 구축하는 것을 핵심으로 한다.

이어 신 회장은 “디지털 기술의 도입은 비즈니스를 혁신하기 위한 하나의 수단일 뿐이지 그 자체가 목적은 아니다. 우리는 디지털보다 ‘혁신’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며 “혁신의 성패는 미로에서 얼마나 발빠르게 출구를 찾느냐에 달렸다. 과감하게 시도하고 실패해도 빨리 방법을 바꿔 도전하는 문화가 정착돼야 한다. 혁신의 핵심은 속도로, 시장에서 경쟁사보다 빠르게 혁신해야 승자가 될 수 있다. 조직장은 조직원들이 새로운 시도에 도전하도록 심리적 안정감을 갖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신 회장은 ‘우리 모두 진흙탕에 뒹굴고 있어도 누군가는 별을 바라본다’는 오스카 와일드(Oscar Wilde)의 격언을 인용하며 “어딜 바라보고 어떤 생각을 하느냐에 따라 결과는 달라진다. 기회는 위기와 함께 찾아옴을 잊지 말고 새해를 희망차게 시작하자”고 당부했다.

konplash@sportsseoul.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