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익명
  • 조회 수 108
출처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1008899
기아차, 새로운 브랜드 지향점과 미래 전략 발표
새 로고 현판이 적용된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사옥.

[스포츠서울 이웅희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설을 앞두고 상생활동에 나선다. 3000여 협력사 자금 부담 완화를 위해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하고, 전통시장 활성화 등 침체된 내수 진작을 위해 온누리상품권을 구매한다.

현대차그룹은 설을 앞두고 협력사의 자금 부담 완화를 위해 납품대금 1조 8,767억 원을 당초 지급일보다 앞당겨 설 연휴 전에 지급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아울러 온누리상품권 약 306억 원을 구매해 그룹사 임직원에게 지급하고 우리 농산물을 구매할 수 있는 ‘임직원 온라인 쇼핑몰’을 운영하는 등 내수 진작에 기여할 방침이다.

이번 현대차그룹의 납품대금 조기 지급은 현대자동차·기아·현대모비스·현대건설·현대제철·현대위아 등 6개 회사에 부품 및 원자재, 소모품 등을 납품하는 3천여 개 협력사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협력사들은 현대차그룹으로부터 예정된 지급일보다 최대 10일 일찍 대금을 받을 수 있다.

현대차그룹은 명절을 앞두고 상여금 등 각종 임금과 원부자재 대금 등 협력사들의 자금 소요가 일시적으로 집중되는 부담을 해소하는 데 납품대금 조기 지급이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더해 현대차그룹은 1차 협력사들도 설 이전에 2, 3차 협력사들에 납품대금을 앞당겨 지급할 수 있도록 유도해 대금 조기 지급의 효과가 확산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현대차그룹은 매년 설, 추석 등 명절 전 협력사들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납품대금을 선지급해왔으며, 지난해 설과 추석에도 각각 1조 73억 원, 1조 1,087억 원의 대금을 조기 집행한 바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자금 수요가 가장 많은 설 명절을 맞아 협력사들의 납품 대금을 앞당겨 지급하기로 했다”며, “이 자금이 2, 3차 협력사들에도 골고루 돌아갈 수 있도록 해 코로나19로 힘든 상황 속에서 협력사 임직원들이 따뜻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전통시장 활성화 등 내수 진작을 위해 설 연휴 전 온누리상품권도 약 306억 원어치 구매했다. 지난해 명절에도 각각 186억 원, 285억 원의 온누리상품권을 구매한 바 있다. (※ 올해 설과 지난해 추석에는 각 계열사 임금교섭 타결 영향으로 온누리상품권 구매 금액이 크게 증가했음)

또한 이번 설에도 약 1만 4,800여 개 우리 농산물을 구매할 수 있는 ‘임직원 온라인 쇼핑몰’을 운영하고, 임직원들이 국산 농산물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해 농가 소득 증대에도 힘을 보탤 예정이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매년 민족 최고의 명절인 설과 추석 연휴 기간 전후로 소외이웃 및 사회복지단체에 생필품과 온누리상품권 등을 전달하는 나눔 활동도 진행하고 있다.
iaspire@sportsseoul.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