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익명
  • 조회 수 125
출처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1014662
내년 오피스텔 기준시가 4.0% 오른다
광화문 인근 오피스텔 밀집지역. 사진 | 연합뉴스

[스포츠서울 이웅희기자] 주거용으로 분양된 소형 오피스텔도 건축물대장에 주택이 아닌 오피스텔로 등록됐다면 부가가치세 과세 대상이라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2부는 건물주 A씨가 북인천세무서장을 상대로 낸 부가가치세 부과 처분 취소 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승소로 판결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2013년 지하 2층·지상 14층 규모의 주상복합 건물을 신축해 분양했다. 분양한 부동산 중 소형 오피스텔 36세대도 있었지만, 부가가치세는 신고하지 않았다. 주거용으로 짓고 분양해 부가가치세가 면제되는 ‘85㎡ 이하 국민주택’에 해당한다는 판단에서다. 하지만 세무당국은 국민주택에 오피스텔은 포함되지 않는다며 A씨에게 부가가치세 4억5000만원을 부과했고, A씨 측은 불복해 소송을 냈다.

1심에선 A씨의 청구를 기각했지만, 2심은 A씨의 주장을 받아들여 부가가치세 부과 처분을 취소했다. 재판부는 과세표준 계산은 형식보다는 실제 내용에 따라야 한다는 실질 과세 원칙에 주목했다. 하지만 판결은 대법원에서 다시 뒤집혔다. 재판부는 부가가치세 면세 대상을 판단하는 기준은 원칙적으로 건축물 공급 당시 건축물대장의 용도를 기준으로 판단해야 한다고 봤다.
iaspire@sportsseoul.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