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익명
  • 조회 수 778

 

321.jpg

 

리오넬 메시(34)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가 '축구의 신'으로 불린 것은 단순히 많은 골을 터뜨려서만은 아니다. 가장 많은 팬들의 눈길이 모이는 순간에 이들이 반드시 모습을 보여 뛰어난 활약을 펼쳤기 때문이다. 당연히 유럽축구 최대축제인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에서도 절정에서 항상 두 선수의 이름을 찾을 수 있었다. 대회의 분위기가 최고조에 오른 8강 무렵까지 둘의 소속팀이 항상 생존해 있었던 것. 2005~2006시즌부터 2018~2019시즌까지 무려 14시즌동안 메시와 호날두가 속한 팀이 모두 8강 이상 진출했다. 지난해 호날두의 유벤투스가 16강전에서 리옹에 덜미를 잡히며 처음으로 둘 중 하나가 없는 UCL 8강이 만들어졌다. 그것마저도 축구팬들에게는 어색했다.

그런데 올 시즌은 메시와 호날두가 모두 없는 생소한 UCL 8강이 펼쳐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유벤투스는 18일 포르투갈 포르투 에스타디우 두 드라가오에서 열린 포르투와의 2020~2021 UCL 16강 1차전에서 1-2로 패했다.

5번의 우승과 역대 최다인 134골 득점까지 온갖 기록을 갖고 있어 ‘UCL의 사나이’라고 불리는 호날두였지만 이날은 힘을 내지 못했다. 포르투의 조직적 수비에 특유의 공격력을 발휘해내지 못한 것. 여기에 유벤투스 수비가 경기 시작 2분 만에 백패스 실수로 메흐디 타레미(29)에게 선제골을 내주고, 후반에도 킥오프 1분 만에 무사 마레가(30)에게 추가골을 내주며 완전히 무너졌다. 후반 37분 페데리코 키에사(24)의 만회골로 영패를 모면하며 2차전 역전의 기반을 마련한 것이 그나마 다행이었다. 그러나 이날 결과뿐 아니라 경기력에서도 크게 뒤져 역전에 대한 기대감도 크게 줄었다.

앞서 하루 전에는 메시의 FC바르셀로나가 파리 생제르맹과의 16강 1차전 홈경기에서 1-4로 대패해 많은 축구팬들에게 충격을 안긴바 있다. 이날 메시도 페널티킥으로 득점했을 뿐 필드 득점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오히려 메시를 앞에 두고 PSG의 신성 킬리안 음바페(23)가 해트트릭을 뽑아내며 경기의 주인공이 됐다. 바르셀로나는 홈경기에서 4골이나 내주며 무기력하게 패해 16강 진출 가능성이 희박해진 상태다.

한편, 18일 열린 또 다른 16강전에서는 엘링 홀란(21)이 세비야를 상대로 멀티골을 터뜨리며 도르트문트의 3-2 역전극을 이끌었다.

홀란과 음바페는 향후 10여년 이상 세계 축구를 이끌 ‘차세대 축구의 신’의 선두주자다. 만일 메시와 호날두가 16강에서 퇴장하고, 이들이 UCL에서 치고 올라갈 경우 2020~2021 UCL은 길었던 한 시대의 ‘메시·호날두 시대’의 끝을 고하는 대회로 축구 역사에 기록될 것으로 보인다.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