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익명
  • 조회 수 61

 

11.jpg

 

7일 오후 향년 50세의 나이로 유상철 전 인천유나이트드 감독이 별세를 햇다.

서울 아산병원에서 마지막을 보낸것으로 알려졋으며 많은 약속들을 뒤로한채 아쉬운 생을 마감햇다. 꼭 돌아오겟다는 약속을 지키지 못한채 하늘의 별이 된 대한민국 레전드..

 

지난 19년 K리그 34라운드 경기에서 승리한뒤 인천 선수들은 물론 이천수 코치까지 모두 눈물을 흘리며 췌장암 소식을 전하였다

 

대한민국 국민들의 응원은 물론 일본 J 리그의 요코하마 역시 유상철 감독의 쾌유를 빌어주었다. 2020년 1월 감독직을 사임하고 항암치료를 받으며 본격적인 치료를 시작하엿고

상태가 많이 호전된 모습을 보여주며 자신의 제자 이강인 선수와도 재회를 하며 애뜻한 대화를 주고 받았엇따. 

 

하지만 건강 상태가 점차 악화되며 하늘의 별이 되었고 우리들의 가슴에 영원한 영웅, 레전드로 남게 되었다. 하늘나라에서는 아프지 마시고 편한하게 푹 쉬시길 바라며 대한민국을 빛내주어 영원토록 감사드린다는 인사를 건내드린다.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