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1
  • 0





[도하(카타르)=뉴시스] 김진엽 기자 =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의 핵심 미드필더인 황인범(즈베즈다)이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우승을 정조준했다.

클린스만호는 오는 7일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메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요르단과 아시안컵 준결승전을 치른다.

지난 1960년 제2회 대회 이후 64년 만의 우승을 노리는 한국은 목표 달성까지 단 두 경기만 남겨놓고 있다.

이에 앞서 5일 오후 6시 카타르 도하의 메인미디어센터(MMC)에서 경기 전 공식 기자회견이 진행됐고, 클린스만 감독과 황인범이 참석했다.

황인범은 외신 기자로부터 '8골 실점한 팀은 우승한 적이 없다'는 질문을 받았다. 동시에 경고 누적으로 결장하는 김민재(바이에른 뮌헨)의 부재도 짚었다. 한국을 깎아내리기 위한 의도가 다분했다.

이에 황인범은 "새로운 역사는 쓰라고 있는 거로 생각한다. 8실점을 해서 우승을 못 한다고 이야기하고 싶으면, 우리가 보여주겠다. 실점은 많이 했지만 그만큼 득점을 많이 한 것이 긍정적"이라고 답했다.

이어 "(김)민재 없이 경기한다고 우리 팀의 수비가 흔들리거나 안 좋아진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뒤에서 준비하고 있는 선수들이 얼마나 좋은 선수들인지 알기에 누가 나가든 자신의 모습을 보일 거로 생각한다"며 "실점을 많이 했어도 마지막에 웃는 팀이라는 걸 보이겠다"고 자신감 넘치는 대답을 했다.

황인범은 요르단전에서 좋은 기억이 있다. 1-2로 밀리던 상황에서 중거리 슈팅으로 야잔 알아랍의 자책골을 끌어냈다. 득점으로 인정되진 않았지만 귀중한 기점 역할을 해냈다.

공교롭게도 직전 경기인 호주와의 8강전에서는 실수로 실점을 내주기도 했다. 황인범으로선 좋은 기억이 있는 요르단을 상대로 실수를 만회하고 싶은 마음이 있을 터다.

황인범은 "내일 경기에 뛰게 된다면 '득점해야겠다', '실수하지 말아야겠다' 등의 생각은 하지 않는다. 과거에 얽매이고 싶지 않다. 대회가 끝난 이후 이전 장면을 돌아보며 발전을 연구하는 것이 맞다"며 "당장 있을 경기에 집중하고, 팀에 도움이 되는 것들에 집중하고 싶다"고 힘줘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lsduq123@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