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서울=뉴시스]안경남 기자 = 64년 만의 아시안컵 우승에 도전하는 클린스만호가 모래바람에 둘러싸인 가운데 준결승전 심판마저 중동 주심이 배정돼 경계령이 내려졌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7일 오전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요르단과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준결승전을 치른다.

이 경기에서 이기면 이란-카타르 승자와 우승컵을 놓고 결승전을 치르게 된다.

4강전에 오르면서 대회 내내 클린스만호를 괴롭혔던 '경고 트러블'이 사라졌다.

호주와의 8강전에서 옐로카드를 받아 경고 누적이 된 핵심 수비수 김민재(바이에른뮌헨)만 요르단전에 나서지 못한다.

하지만 방심은 금물이다. 레드카드에 의한 다이렉트 퇴장은 요르단전은 물론 결승전에 매우 큰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한국-요르단전 주심이 아랍에미리트(UAE) 출신의 모하마드 압둘라 하산 심판이다. 중동 국가가 개최하는 대회에서 중동 팀과 경기를 하는데, 중동 출신 심판이 주심으로 나서는 것이다. 우리에게는 유리한 조건이 하나도 없는 경기를 해야 하는 셈이다.

주심을 맡은 하산 심판은 UAE 프로축구리그를 비롯해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2022 카타르월드컵 등을 경험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말레이시아-요르단의 조별리그 E조 1차전, 호주-인도네시아의 16강전 2경기를 관장했다.

하산 심판은 경고 카드를 자주 꺼내 경기를 컨트롤하는 성향을 가지고 있다. 지금까지 연령별 대회를 포함해 모두 218경기를 관장했는데 옐로카드 836장, 레드카드 26장을 꺼냈다. 경고누적으로 인한 퇴장은 27차례다. 거친 플레이가 잦은 UAE 자국리그에서 가장 많은 566장의 옐로카드를 꺼냈다.

직전 2019년 UAE 아시안컵에서는 옐로카드 14장을 꺼냈다. 레드카드는 없었다.

앞선 조별리그 말레이시아-요르단전은 경고 1장에 그쳤지만, 호주-인도네시아전에는 무려 6명에게 옐로카드를 줬다.

아직 레드카드가 나오지 않았지만, 하산 심판의 성향을 고려할 때 주의해야 한다.

요르단과 같은 중동 출신의 심판이란 점도 한국에게는 불리한 요인이다. 부심과 비디오판독(VAR) 심판까지 모두 UAE 국적이다.

VAR 등 첨단장비가 가세해 과거보다 판정의 정확도가 올라왔지만, 중동 특유의 텃세가 언제 나올지 모른다.

요르단의 경우 조별리그에서 하산 심판을 경험한 적이 있어 이 부분에서도 유리하다. 당시 요르단은 경고 1장을 받았지만, 말레이시아를 4-0으로 대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