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페퍼저축은행이 프로배구 여자부 최다 연패의 불명예를 눈앞에 두고 있다.

페퍼저축은행은 지난 6일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여자부 GS칼텍스외의 경기에서 2-3(25-21 25-21 20-25 22-25 7-15)으로 역전패 했다.

이날 1, 2세트를 모두 이긴 페퍼저축은행은 연패 탈출을 눈앞에 뒀지만, 3세트부터 전열이 흔들리면서 통한의 연전패를 당했다. 안방에서 당한 역전패라서 충격이 더욱 컸다.

페퍼저축은행은 20연패의 수렁에 빠졌다. 지난해 11월10일 GS칼텍스를 혈투 끝에 제압한 후 약 3개월 동안 승리가 없다. 이는 2012~2013시즌 KGC인삼공사(정관장)가 세웠던 여자부 한 시즌 최다 연패 타이기록이다.

시즌 2승 25패(승점 8)를 기록한 페퍼저축은행은 최하위에 머물렀다. 지난해 기록했던 팀 최다승(5승)에 못 미칠 가능성이 더 커졌다.

페퍼저축은행은 오는 10일 오후 4시 화성종합실내체육관에서 IBK기업은행과 맞대결을 펼친다.

페퍼저축은행은 이번 시즌 기업은행과의 상대전적에서 승리 없이 4패를 기록했다. 4경기를 치르는 동안 따낸 세트는 2세트에 불과했다.

주포 야스민이 기업은행을 상대로 공격성공률이 40%에 그쳤고, 박정아는 기업은행전에서 20%대에 머물렀다.

오른쪽 어깨 부상을 당해 전날 결장한 야스민의 다음 경기 출장은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페퍼저축은행 관계자는 "야스민의 부상은 단순 근육통"이라고 밝혔다.

야스민이 컨디션을 끌어올리고, 전날 시즌 최다 득점인 26점을 올린 박정아 등이 힘을 합치면 공격력 면에서는 해볼만 하다.

하지만 페퍼저축은행은 이번 시즌 서브리시브, 수비에서 최하위를 달리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수비에서 안정감을 찾지 못하면 기업은행전도 어려운 승부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V-리그 남자부 최다 연패는 한국전력(2012년 11월15일~2013년 3월6일)이 기록한 25연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