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12
  • 0





[서울=뉴시스] 김진엽 기자 = '김도훈호'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중국을 누르고 2026 북중미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톱시드 배정 가능성을 키웠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지휘하는 축구 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중국과의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6차전에서 후반 16분에 터진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2차 예선을 5승1무(승점 15)의 무패로 마무리했다.

지난 6일 싱가포르 원정으로 치른 싱가포르와의 5차전에서 7-0 대승을 거두며 조 1위로 최종 예선을 확정한 한국은 이날 승리로 톱시드 가능성도 키웠다.

중국을 이긴 만큼 FIFA 랭킹에서 일본(18위), 이란(20위)에 이은 아시아 3위 국가 자리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3개 조로 나뉘어 치르는 3차 예선 시드 배정은 6월 FIFA 랭킹이 기준이다.

23위로 현재 아시아 3위인 한국은 랭킹 포인트 1563.99점으로 아시아 4위인 호주(24위·1563.93)에 아주 근소하게 앞선 상황이다.

한국이 6월 A매치 2연승을 거둔 만큼, 현재 경기가 진행 중인 호주가 팔레이스타인을 누르고 같은 2연승이 돼도 지금의 리드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지난 2월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준결승 탈락 이후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전 감독을 경질한 대한축구협회는 현재 새 사령탑을 찾고 있다.

하지만 새 감독을 선임하지 못해 3월 태국과의 2연전에는 황선홍 프로축구 K리그1 대전하나시티즌 감독에게 임시 지휘봉을 맡겼고, 이번 6월 A매치에선 김도훈 전 울산 HD 감독을 임시 감독으로 선임했다.

지난 2021년 싱가포르 라이언시티를 이끈 경험이 있어 싱가포르 축구를 잘 아는 김 감독은 싱가포르를 크게 꺾었고, 이날 중국까지 누르고 연승을 기록했다.

싱가포르전에서 한국 대표팀의 첫 골을 포함해 2골을 기록하며 대승에 앞장섰던 이강인은 이날 경기에서도 답답했던 흐름을 끊는 선제골을 기록했다. A매치 2경기 연속 득점이자 개인 통산 10호 골을 달성했다.

'주장' 손흥민(토트넘)은 이재성(마인츠), 이강인과 2선에 자리해 최전방에 자리한 황희찬(울버햄튼)을 보좌하며 공격을 지휘했다.

중원에선 지난 싱가포르전에 이어 황인범(즈베즈다)과 정우영(알 칼리즈) 조합이 공수 다방면에서 좋은 활약을 보였다.

백포라인은 김진수(전북), 권경원(수원FC), 조유민(샤르자), 박승욱(김천상무)이 구축했다.

지난 싱가포르전에서 선발로 A매치 첫 경기를 소화한 황재원(대구FC)과 교체되며 데뷔전을 치렀던 박승욱은 이날 경기 선발로 나섰다.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울산)가 꼈다.

지난 싱가포르전에서 'A매치 최고령 데뷔골' 2위와 'A매치 최고령 득점 8위(이상 34세 54일)'에 오른 주민규는 교체로 뛰었으나, A매치 2경기 연속골까지 기록하지는 못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lsduq123@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