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뉴스1에 따르면 약 80억원의 '고객 자금 횡령 의혹'을 받는 클레이튼 기반 디파이 프로젝트 크로노스 다오가 청산 절차를 밟은 가운데 다수의 홀더들이 운영진을 상대로 소송전에 돌입한다. 법무법인 비트는 지난 8일까지 크로노스 운영진을 상대로 민·형사소송을 진행할 홀더들의 접수를 받았다. 앞서 크로노스 다오는 약 78억원에 달하는 600만다이를 스테이블코인 '카이로스캐시(KASH)'와 바꿨는데 해당 교환 과정도 투자자들에게 전달하지 않았다. 운영진 측은 600만다이 중 300만다이는 '테라 사태'로 인해 손실이 발생했고 나머지 300만다이 중 100만다이는 팀 운영비로 사용했다고 밝혔다. 투자자들은 소송을 통해 프로젝트의 의혹과 관련한 진위를 밝히겠다는 계획이다.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