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파산 신청한 FTX가 마이애미 데이드 카운티와의 계약 위약금으로 1,650만 달러를 갚아야 한다. 지난해 FTX는 마이애미 히트 경기장 명명권을 1.35억달러에 구입해(19년간 분할 지급) 경기장 이름을 FTX 아레나로 변경했었다. 하지만 FTX가 파산하면서 계약서에 따라 FTX는 1,650만달러를 마이애미 데이드 카운티에 지불해야 한다. FTX가 10영업일 내에 위약금을 지불하지 못할 시 카운티는 지불 완료 때까지 연 12% 이자를 청구할 권리가 있다. 금요일 늦게(현지시간) 마이애미 데이드 카운티와 마이애미 히트는 파산을 신청한 FTX와의 파트너십을 종료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