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18


[서울=뉴시스] 남정현 홍연우 기자 = 제11회 서울국제프라이드영화제가 베일을 벗었다.

2021년 서울국제프라이드영화제의 개최를 알리는 기자간담회가 오는 13일 아트나인 야외테라스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김조광수 집행위원장, 김승환 프로그래머, 이동윤 영화평론가, 오픈프라이드 섹션을 함께 기획한 탈핵신문 김현우 대표, 프로그램 이벤트를 함께 기획한 영국문화원 샘 하비 원장 등이 참석했다.

올 영화제는 11월4일부터 10일까지 CGV명동역 씨네라이브러리에서 열린다.

김조광수 집행위원장은 "코로나 상황이 심해 오프라인 행사를 할 수 있을지 걱정이 많았다. 11월쯤 되면 단계적 일상 회복을 시작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정부가 밝혔기 때문에, 영화제도 거기에 맞춰서 좀 더 활발히 관객과 만날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정부의 '위드코로나' 정책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날 개막작과 폐막작을 포함한 32개국 124편의 전체 상영작이 공개됐다. 개막작 백승빈 감독의 '안녕, 내일 또 만나'는 월드프리미어로 영화제에서 첫 공개하는 한국독립영화다. 폐막작 쥘리아 뒤쿠르노 감독의 '티탄'은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작품이다.

두 작품은 감독의 반짝이는 상상력이 돋보인다는 점과 스타일이 정반대 지점에 놓여 있어 영화제의 시작과 끝에 훨씬 다채로운 빛을 불어넣을 것이라는 판단 하에 계·폐막작으로 선정됐다.


김조광수 집행위원장은 "올해 개폐막작 예년에 비해 훨씬 화제작으로 준비했다"고 자신했다.

특히 폐막작인 '티탄'에 대해선 "'티탄'은 LGBT 영화는 아니고 그것보다 좀 더 확장성 있는, 저희 생각에는 Q라고 말하는 정체성을 지닌 여자아이의 이야기다. 저희 영화제가 좀 더 확장성 있는 영화제가 되기 위해 폐막작으로 이 영화를 하는게 좋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LGBT는 성소수자 중 레즈비언(Lesbian), 게이(Gay), 양성애자(Bisexual), 트랜스젠더(Transgender)를 합해 부르는 단어다. 요즘은 성소수자의 범주를 지칭할 때 Q를 포함해 LGBTQ라고도 하는데, Q는 Questioner의 약자로 자신의 성정체성, 성적 지향에 의문을 품은 사람, 이를 명확히 정하지 못한 사람을 뜻한다.

김 집행위원장은 "'티탄'이라는 작품은 전통적 퀴어 영화 범주에서 분명히 벗어나 있는 건 맞다"며 "프라이드제가 추구하고 있는 '사회가 정한 좁은 정상이라는 범주에서 벗어나 해방을 추구하는 가치'가 맞닿아 있다고 생각해 폐막작으로 선정했다"고 부연했다.

올해 영화제의 가장 큰 변화는 지난 10년간 프라이드영화제의 대표 섹션이었던 '핫핑크 섹션'을 폐지하고 '뉴 프라이드 섹션'을 신설한다는 점이다. 섹션이 변화하면서 영화제가 그동안 아시아 신인감독에게만 수상을 해왔던 것과 달리 그 대상이 전 세계 신인감독으로 확대됐다.

김 집행위원장은 "핫핑크 섹션을 통해 성소수자 인권 및 권리 향상을 위해 정치적 메시지를 담은 주제, 예컨대 차별금지법이나 동성결혼 등을 선정하고 프로그램으로 운영해 왔다. 이제는 좀 더 문화 다양성과 영화제 본질에 맞게 신인 감독을 발굴하고 새로운 영화의 지평 여는 걸 목표로 뉴 프라이드 섹션을 신설했다"고 그 이유를 밝혔다.


한국 단편 부문에서도 '배우 연기상'을 신설했다. 이에 대해 김 집행위원장은 "여전히 퀴어 영화에 출연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일부 배우는 거리낌없이 출연하지만 여전히 아직 출연이 어렵거나 꺼리는 경우가 있어서, 출연하는 것만으로 용기있는 태도라고 평가한다. 그래서 연기 부문을 신설했다"고 설명했다.

영화제는 ▲뉴 프라이드 섹션 ▲아시아 프라이드 섹션 ▲월드 프라이드 섹션 ▲코리아 프라이드 섹션 ▲스페셜 프라이드 섹션 ▲오픈 프라이드 섹션 등으로 구성됐다.

한편 김 집행위원장은 자주 들려오는 성소수자들의 극단적인 시도, 차별금지법 반대에 대한 자신의 생각도 전했다.

"이럴 때일수록 저희가 그동안 준비해왔던 일들을 차분하게 잘 준비해서 많은 사람과 공개적 자리에서 만나는 일을 잘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외국 성소수자 영화제나 퍼레이드에 가면 '해피 프라이드'라는 말로 인사를 해요. 저희가 올해 극장에서 관객들을 만나면 '해피 프라이드'라고 인사할 수 있는, 지금보다 더 즐거운 영화제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_jh@newsis.com, hong15@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1013_0001611426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