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57


[서울=뉴시스]안소윤 인턴 기자 = 폭력을 휘두르는 게임 중독 쌍둥이의 사연이 전해진다.

31일 오후 8시 방송되는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에는 23살 첫째에 이어 늦둥이 13살 쌍둥이까지, 총 세 아들을 둔 엄마가 출연한다.

선 공개된 영상에서 쌍둥이 형제는 엄마가 근무하는 미용실을 찾았다. 게임에 푹 빠져있던 형 금쪽이는 갑작스레 심심하다며 불평을 시작한다. "게임 하면서 왜 심심하다고 하냐"라는 엄마의 핀잔에 "유X브"라며 "말 똑바로 해"라고 맞받아친다. 그러던 중 동생의 방해로 캐릭터가 죽자 분노한 형은 망설임 없이 주먹을 휘두른다.

결국 엄마가 상황을 중재하려 하지만, 금쪽이는 "앞뒤 모르면 닥치라고!"라며 언성을 높인다. 한참을 손님들 사이에서 폭언을 내뱉던 금쪽이는 급기야 "교도소처럼 머리 뜯겨야 돼, 엄마는"이라는 말로 스튜디오에 충격을 안긴다.

또 오은영은 게임 문제 외에 엄마와 쌍둥이의 대화에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한다. 그는 "마치 생각할 겨를 없는 빠른 속도의 '게임'을 보는 것 같다"며 "아이에게 하나도 입력이 되지 않고, 당시의 감정만 기억에 남을 것"이라고 설명한다.

오은영은 "지금과 같은 방법을 쓰면 쌍둥이의 문제가 개선되지 않을 것"이라고 조언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95thdbs@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신규웹하드 싸다파일 정기구독권 4,900원 특가 한정 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