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서울=뉴시스]송윤세 기자 = 최강자에서 최약체로 전락한 김종국을 위해 송지효가 치어리더로 변신했다.

15일 오후 5시 방송되는 SBS 예능 '런닝맨'에서는 100명의 스태프가 미션에서 승리할 것 같은 멤버를 선택해, 해당 멤버가 탈락하면 함께 떨어지는 '운빨 레이스'가 펼쳐진다. 게임 전 세트를 본 스태프들은 몸으로 하는 게임이라는 것을 직감해 이변 없이 김종국을 지지했다. 이에 김종국은 가장 많은 선택을 받은 멤버가 됐다.

다수 스태프의 예상대로 다양한 외국어로 된 글자를 랜덤으로 골라 돌아가는 통을 건너 도화지에 글씨를 써야 하는 몸 미션이 진행됐다. 김종국은 "서서 가야 해!", "그렇게 하면 못 해"라며 다른 멤버들에게 오지랖 넓은 코칭을 했다.

그러나 막상 김종국의 순서가 되자 반전의 상황이 펼쳐졌다. 그는 원통 위에서 형편없는 균형 감각을 보이며 한 발짝도 못 떼고 발목이 잡혀버렸다. 몸 개그까지 선보이던 김종국을 보자 멤버들은 "김종국 날아갔다", "아웃이야"라며 그의 침몰에 환호했고, 김종국을 지지한 스태프들은 불안해 했다.

이에 김종국의 '예능 여친' 송지효가 나섰다. 송지효는 치어리더로 변신해 '사랑스러워' 춤을 추고, 손 키스를 하는 동작과 함께 "컴온!"이라고 외치며 응원했다. 송지효의 응원을 받은 김종국은 마지막 힘을 끌어모아 미션 통과를 위한 최후의 한 발을 내디뎠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ty@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