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6
  • 0




[서울=뉴시스]유다연 인턴 기자 = 승부욕을 보이는 축구부와 입담을 보이는 농구부가 자존심을 건 골프대결을 펼친다.

19일 오후 10시에 방송하는 MBC에브리원 '전설끼리 홀인원'에서 축구부와 농구부의 승리를 향한 고군분투가 미리 공개됐다.

'전설끼리 홀인원'은 축구부 안정환, 이동국, 조원희와 농구부 허재, 현주엽, 문경은이 자존심을 건 골프 대결을 펼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이날 축구부 주장 안정환은 보기 퍼트를 성공하기 위해 잔디 위에 무릎을 꿇는가 하면 급기아 드러눕는다. 이에 상대 팀인 허재는 "정환이가 무릎 꿇는 거 처음 본다"며 그의 살신성인 승리욕에 감탄한다.

아울러 축구부 에이스 이동국은 벙커를 간신히 비켜간 공을 살리기 위해 포크레인 마냥 모래를 판다. 이를 본 허재는 "들어가겠다, 벙커로"라며 딴지를 걸어 안정환에게 제지를 당한다.

축구부가 승리를 위해 몸을 던지는 동안 농구부는 쉴새없이 입담을 자랑한다. 특히 농구부 막내 현주엽은 동갑인 안정환을 끊임없이 도발하다 "너 어금니 준비하고 있어"라는 살벌한 말을 듣는다.

그런가하면 축구부와 농구부 양 팀에 의외의 복병과 엑스맨이 등장한다. 이에 현주엽에 상대 팀 엑스맨의 끼니까지 걱정했다고 해 그 정체에 호기심을 자아낸다.
◎공감언론 뉴시스 willow66@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