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3
  • 0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축구스타 안정환이 골프에 도전한다. 농구스타 허재와 팀을 나눠 대결을 펼친다.

안정환은 19일 서울 상암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MBC에브리원 예능물 '전설끼리 홀인원' 제작발표회에서 "(이)동국이와 축구를 함께 해서 좋았다"며 "이번에 골프를 같이 하면서 내 실력에 마음이 아팠다. '골프는 잘 안 맞구나' 싶어서 '이제 축구장에서 만나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래도 노력했으니 결과를 기대해달라"고 청했다.

"동국이는 실력이 프로급이다. '동국아 지금도 늦지 않았으니 프로로 데뷔해라'라고 하니 고민하는 것 같다. 조만간 골프장에서 볼 수 있을 것 같다"며 "(조)원희는 '안 나오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전설끼리 홀인원은 축구와 농구 스타들이 펼치는 골프 대결이다. 축구부는 안정환과 이동국, 조원희가 뭉쳤다. 농구부는 허재와 문경은, 현주엽으로 꾸렸다. 아나운서 김성주와 그룹 '씨스타' 출신 소유, 전 프로 골프선수 김하늘 MC를 맡았다. 이날 허재와 현주엽 등은 스케줄로 인해 제작발표회에 참석하지 못했다. 문경은은 "정신적인 부분은 잘 맞는데 골프 실력은 잘 안 맞는 것 같다"며 "현주엽의 골프 실력이 너무 안 좋아서 안타까웠다. 주엽이가 무릎 수술을 해 아쉬움이 있었는데, 다음엔 정상적인 컨디션으로 도전하고 싶다. 태양이 많이 뜨거웠고 힘들었지만, 열심히 촬영했다"고 돌아봤다.


이동국은 "은퇴 후 골프와 테니스를 즐기고 있다"며 "농구부 어르신들이 '스윙하다가 쓰러지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마무리까지 잘 해줘서 다행이다. 명승부가 이뤄졌다"고 귀띔했다. 조원희는 "골프보다는 축구가 편한 것 같다"며 "작은 공을 맞추는 게 힘들다. 욕도 많이 먹었다"고 덧붙였다.

안정환은 "농구는 실내 스포츠이지 않느냐. 더울 때 에어컨 틀어주고 추울 때 히터 틀어준다. 화초나 다름없는 스포츠"라며 "(JTBC '뭉쳐야 쏜다'에서) 농구를 해봤기 때문에 힘든 걸 안다. 그래도 축구가 더 힘들고 고통스러운 게 많다. 태양을 보고 뛰는 사람과 태양을 보지 않고 뛰는 사람은 차이가 있다"고 강조했다.

전설끼리 홀인원 출연진은 이미 각종 예능물에서 활약, 신선한 느낌이 들지는 않았다. 신주석 PD는 "기시감을 유명함으로 십분 활용했다. 이들의 조합이 프로그램을 널리 홍보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섭외 과정이 이렇게 잘 풀릴 수 있나 싶을 정도로 운이 좋았다. 한데 모이기 바쁜 분들인데 서로 친분도 있어서 좋은 콘텐츠를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골프 예능이 많이 생겨나지 않았느냐. 이제 기본적인 용어를 설명하지 않아도 될 정도로 진입장벽이 낮아졌다"며 "기존 골프 프로그램은 게스트를 초대하는 친목 예능이었다면, 우리는 대결 위주다. 출연자들이 승부 세계 정점에 오른 분들이라서 결전을 치르고 왔다"고 했다.

MBC에브리원에서 19일 오후 10시 첫 방송한다. MBC스포츠플러스에선 한시간 반 뒤인 오후 11시30분 전파를 탄다.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