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1
  • 0




[서울=뉴시스]김현숙 인턴 기자 = 피겨스케이팅 선수 차준환이 안정환의 딸 안리원과 영상 통화를 했다.

지난 1일 방송된 MBC TV 예능물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안정환·김요한·손희찬·황대헌·차준환의 '내손내잡(내 손으로 내가 잡는다)' 마지막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안정환은 밥을 먹던 중 "진짜 우리 딸이 팬이다. 이번에 올림픽 때 엄청 응원했다. 웬만해서는 내가 부탁을 안 한다. 전화 한 번만 해달라"고 차준환에게 부탁했다.

이윽고 차준환은 안리원과 전화로 "안녕하세요"라며 연신 인사했다. 그러자 안정환은 "너 얼굴 왜 이렇게 빨개졌냐. 한 번 더 볼래?"라며 차준환을 다시 한 번 보여줬다. 통화가 끝나자 안정환은 "고맙다"고 말했다.

MC붐은 전 야구선수인 홍성흔에게 "화리도 좋아하는 아이돌이 있냐"고 물었다. 화리는 홍성흔의 딸. 이에 홍성흔은 "차준환 선수 너무 좋아한다. '안다행'에 빽패커로 나온다고 하니까 만나냐고 물어보더라. 화면으로만 만난다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붐은 "차준환 선수가 빙판 계의 아이돌이다"라고 하자 빽토커 곽민정은 "준환 씨 팬이 어마어마하다"라고 말했다. 허일후 아나운서는 "준환 씨 경기가 끝나면 인형이 미친듯이 날아온다"며 "인형은 찬사의 의미다"라고 설명했다. 곽민정은 "준환이는 받은 인형이 한 트럭 정도 된다"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sther@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