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서울=뉴시스]김현숙 인턴 기자 = 그룹 있지 채령이 걸그룹 콘셉트에 대한 솔직한 속내를 털어놨다.

지난 7일 방송된 MBC TV 예능물 '라디오스타' 추석 특집 '흥! 끌어올려'에서는 진성, 김호중, 슈퍼주니어 신동, 있지 채령이 출연했다.

이날 채령은 "출연하게 되어 너무 영광인데 섭외됐다는 전화를 받고 마음이 쿵 내려앉았다. 대선배님이시라 아빠에게 진성 선배님 아시냐고 물어봤었다"고 뒷이야기를 밝혔다.

이어 채령은 눈썹 웨이브와 입술 비틀기 등 개인기를 선보인 후 "제가 걸그룹을 꿈꿨었다. 제 기준 소녀시대 선배님을 꿈꿨었다"며 "자꾸 장난스러운 표정 지어달라 하시고 아직도 약간 저와의 싸움을 하고 있는 중"이라며 웃어보였다.

또 채령은 있지에 대한 오해를 풀고 싶다고. 그는 "저희가 워낙 퍼포먼스 격하고 하니까 체육을 잘 할 거 같은 이미지가 있다. '아육대'에 나가면 기대를 많이 하시는데 나가면 항상 예선 탈락한다"고 밝혔다. 채령은 "양궁에서 3점 쏘면 '괜찮아 예뻤어'라고 한다. 연습으로 몇 발 쏘는데 예지 언니가 눈을 반대로 감아 상대편 과녁에 쐈다. 그래서 예비 선수인 리아가 대신 출전했다"고 전했다.

한편 채령은 현재 간헐적 흥부자라고 말하며 "저희 팀이 좀 그렇다. 무대에서 에너지를 엄청 많이 쏟는데 무대 내려오면 조용하다. 무대에서 춤이 엄청 격하다 보니 내려와서는 저희끼리 대화도 잘 안 하고 옆에 있는데도 카톡으로 얘기한다. 체력을 아껴뒀다가 무대에서 쏟는다"고 고백했다.

이를 듣고 있던 신동이 "이건 JYP만의 특징 같다. 박진영 형님도 목 아끼시려고 무대 올라가기 전에 한 마디도 안 하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esther@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