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3
  • 0





[서울=뉴시스]박결 인턴 기자 = 사사건건 부딪치는 부부의 사연이 공개된다.

5일 오후 10시10분 방송되는 MBC TV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이하 '결혼 지옥')에서 사소한 문제부터 큰 문제까지 부딪치는 '스파크 부부'가 등장한다.

남편은 24년차 베테랑 이벤트 MC 및 기획자로 활동 중이다. 남편의 직업과 배경 등으로 처가의 결혼 반대가 심했지만 결혼을 위해 혼전임신을 선택할 만큼 두 사람의 관계는 뜨거웠다. 하지만 그 뜨거움도 잠시, 이제는 매일 밤낮으로 벌어지는 말다툼에 지쳤다며 '오은영 리포트'를 찾아왔다.

이어진 영상에서 부부와 두 자녀가 함께 한 단란한 주말 일상이 공개됐다. 특히 남편은 두 살배기 둘째 아이를 전적으로 돌보며 능숙한 육아 실력을 보여줬다. 하지만 첫째 아이와 꼭 붙어 다니는 한편 둘째 아이에게는 신경을 쓰지 않는 아내의 모습에 남편은 점점 표정이 굳어진다. 결국 집으로 돌아가는 차 안에서 남편의 불만이 터져 버린다.

남편은 인터뷰에서 "아내의 자식 사랑은 첫째에게로 기울어져 있다"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반면 아내는 "남편이 믿음직하기에 둘째를 안심하고 맡긴 것일뿐 차별이라고 생각할 줄 몰랐다"며 억울해한다.

두 사람의 언쟁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뇌출혈 투병 중인 어머니의 병문안을 가야 하는 남편은 아내에게 서운함을 드러낸다. 심지어 아내에게 "인간으로서 도리를 다하지 않는다. 대체 우리 엄마한테 뭘 해줬냐"며 상처 주는 말도 서슴지 않았다. 이에 아내는 남편이 먼저 "어차피 시댁에 가기 싫을 테니 나만 갈게"라며 비꼬는 듯한 말을 꺼냈다고 억울함을 드러냈다.

다음날 행사를 마친 남편은 동료들과의 술자리에서 속마음을 털어놓는다. "우리 가족은 단단하지 않다"고 말문을 연 그는 "아내와 아이들이 처가에 가있어 1년 동안 혼자 지냈다. 가족이 다 같이 산 지는 겨우 한 달 정도 되었다"고 말했다. "심지어 첫째 아이는 함께 지내는 집을 '우리 집'이 아닌 '아빠 집'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날 밤 남편은 늦은 시간까지 처가댁에 있다 온 아내에게 불만을 드러낸다. 이에 아내는 친정에 자주 가는 이유로 남편이 없을 때 두 아이를 혼자 돌봐야 하는 버거움을 언급했다. 이에 남편은 아내에게 장인어른, 장모님이 안 계시면 애들을 돌보지 못하냐며 한 치도 물러서지 않았다.

이어 아내는 남편의 술 문제와 거친 행동을 언급하며 "남편은 화가 났을 때 술을 먹으면 더 격해진다"라고 말했다. 과거 말다툼에서 시작돼 몸싸움으로 이어져 경찰까지 불러야 했던 사건을 언급해 녹화장을 긴장하게 했다. 결국 제작진은 부부 동의 후 그날 찍힌 홈캠 영상을 공개한다.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는 "이런 방식으로는 함께 살 수 없다"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akkyul@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