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2
  • 0





[서울=뉴시스]전재경 기자 = 홍콩에 거주 중인 방송인 강수정이 세계적인 축구 스타 리오넬 메시의 '홍콩 노쇼'에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

강수정은 6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인터 마이애미와 메시가 온다 해서 오픈 트레이닝과 경기까지 이틀 내내 갔는데, 우리는 메시가 어슬렁 걸어 다니거나 벤치에 앉아서 손톱 뜯는 것을 멀리서 봤을 뿐. 허탈하다"고 글을 올렸다.

메시가 속한 인터 마이애미는 지난 4일(현지시간) 홍콩 스타디움에서 열린 홍콩 베스트11팀과의 친선 경기에서 4-1로 이겼다. 이날 메시는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렸지만 부상으로 출전하지 않았다. 고가의 티켓(약 85만원)을 구매해 경기장을 찾은 4만 여명의 팬들은 "환불해달라"며 야유를 쏟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강수정은 "한국이었으면 그의 이름(메시)으로 '날강두' 버금가는 재치 있는 이름 지어줬을 텐데"라고 했다. 앞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2019년 유벤투스 소속 당시, K리그 선발팀과 친선 경기를 위해 방한했지만 경기에 뛰지 않아 '날강두'(날강도와 호날두의 합성어)라는 별명이 붙기도 했다.

강수정은 "(메시가) 오픈 트레이닝 때는 가운데에서 공차기만 아주 살짝 보여주더니 경기 때는 정말 1분도 안 뛰었다. 후반전 시작해서 팀들 경기 중인데 심지어 늦게 걸어 나오기도 했다"며 아들이 메시 출전을 기다렸는데 크게 실망했다고 했다.

이어 "주최 측이 경기 시작 직전에 교체 선수로 메시가 나온다고 장내 발표해서 우린 정말 끝나기 5분 전까지 기대했다. 팬을 호구로 봄"이라고 분노했다. 또 "제일 불쌍한 사람은 '광클(빠른 속도로 클릭)'로 티켓 사고, 유니폼 해외 배송까지 받은 울 남편"이라고 덧붙였다.

KBS 아나운서 출신인 강수정은 2008년 홍콩 금융회사에 다니는 비연예인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을 두고 있다. 강수정 아들은 홍콩에서 학교를 다니며 축구를 배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3647@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