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5
  • 0





[서울=뉴시스]김아름 기자 = 방송인 홍석천이 커밍아웃 당시를 떠올렸다.

6일 유튜브 채널 '홍석천의 보석함'에는 '쌍게이 뒤집어진 정변의 정석 보석 이진우'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영상에서는 '프로듀스 101' 출신으로 그룹 '고스트나인'으로 데뷔한 멤버 이진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홍석천은 이진우의 등장과 함께 "아주 잘 자란 보석이다"라고 그의 외모에 감탄했다. 이어 "내가 '프로듀스 101'을 봤는데 요한이한테 미쳐서 얘 존재감이 없었다. 그때는 노래도 잘 안하고 수줍어 했었다"라고 떠올렸다. 이진우는 "그땐 부끄러움도 너무 많았다"고 고백했다.

홍석천은 연신 이진우의 외모에 감탄하며 "미모 비결이 뭐냐"고 물었고 이진우는 "유전이다. 아빠 유전자가 많이 담겨있다. 아버지가 브래드피트를 닮으셨다"고 말했다.


특히 전남 해남 출신이라는 이진우는 "부모님이 배추 농사를 하신다. 정말 힘들어했었다. 배추 심고 뽑고 하는 게 체력, 정신력으로 힘들어서 어렸을 때 비닐하우스에서 작업하는 게 너무 힘들어서 집에 가겠다고 했다. 집까지 거리가 걸어서 한시간 반 정도 거리를 걸어갔었는데 혼자 울면서 슬리퍼 끊어질 정도로 걷다가 부모님이 차 타고 지나가시더라"고 일화를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이상형이 뭐냐"는 질문에 "부모님 말 잘 듣는 사람"이라며 "(배추뽑기 싫어서) 그땐 도망갔지만 기본적으로 예의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래서 이상형이 부모님 말씀 잘 듣는 사람"이라고 답했다. 그러자 홍석천은 "저도 부모님 말씀을 잘 듣는 아이었다. 어느날 말을 안 듣기 시작했다"며 커밍아웃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에잇, 우리 부모님은 한 번 쓰러졌다 일어나시겠지'라고 생각해 커밍아웃 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진우는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 출연 소감을 묻는 질문에 "나가보고 느낀게 정말 간절한 사람들이 많았구나 싶었다. 그걸 느끼고 나서 마인드 자체가 바뀌었다. 대충 살지 말자로"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아이돌 하면서 힘든 점이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힘들어도 배추농사 하고 계신 부모님 생각하면 아무것도 아니라는 생각이 들더라"고 말해 홍석천을 감동시켰다.
◎공감언론 뉴시스 beautyk85@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