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2
  • 0





[서울=뉴시스]김아름 기자 = 배우 김수현이 자신이 고민이 많은 스타일이라고 고백했다.

3일 유튜브 채널 'Netflix Korea 넷플릭스 코리아'에는 '김수현, 박성훈, 곽동연이 공개하는 김지원의 TMI'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영상에서는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에 출연중인 배우 김수현, 김지원, 박성훈, 곽동연이 출연해 간단한 질문에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배우들에게 "MBTI가 어떻게 되냐"고 묻는 말에 김수현과 박성훈은 같은 ISFJ라고 입을 모았다. 김지원은 "원래 INFP가 나왔는데 다시 했을 때는 INTP가 나오더라"고 답했다.

가장 좋아하는 음식에 대해서 김수현은 "돼지고기, 소고기, 닭고기, 물고기 등"이라고 답하며 가장 자신있는 요리 역시 "고기 구워 먹는 것"이라며 고기 킬러의 면모를 드러냈다.

요즘 가장 빠져있는 것들에 대한 질문에 곽동연은 "복싱에 빠져있다. 잡생각 할 수 없다. 순간의 몰입도가 정말 좋다"고 밝혔다.

또 배우들의 TM에 대해 김수현은 김지원에 대해 언급했다. 김수현은 "김지원은 셀프로 마사지를 한다. 현장에 기구를 들고 다닐 정도"라고 말했다. 박성훈 역시 김지원 TMI를 공개했다. 그는 "김지원이 간식을 굉장히 좋아한다. 초콜릿이나 과자를 가지고 와서 스태프들을 다 나눠주며 챙긴다"고 칭찬했다.


현재 '눈물의 여왕'에서 악역을 맡은 박성훈은 "선한 역할과 악한 역할 중 고르라"는 질문에 "저는 선한 역할을 하고 싶다. 그런데 악역을 했을 때 주변 분들이 더 인상 깊게 봤다고 하더라. 그래서 악역을 선택하겠다"라고 답했다.

아울러 "작품속에서 탐나는 역할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대해서 김수현은 "지금은 소화하기 힘들겠지만 나중에 홍만대 회장(김갑수 분) 같은 역할 해보고 싶다"고 했다. 곽동연은 "극중 '건우'를 하고 싶다. 제 아들인데 건우가 현장에 오면 가만히만 있어도 칭찬을 받더라. 부럽다"고 말해 웃움을 안겼다. 박성훈은 "전 동연이가 맡은 홍수철 역할이 탐난다. 홍수철이 극중 코미디 담당인데 저도 개인적으로 코미디를 너무 좋아해서 탐난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고민을 묻는 질문에 김수현은 "원래 고민 많은 스타일이다. 지금은 드라마 촬영이 끝난 시점이라 고민이 없다"고 답했다. 박성훈은 "제일 고민은 차기작"이라며 차기작을 갈구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지원은 "제게는 고민보다 숙제가 있다. 어떻게 하면 체력을 조금 더 올려서 아침에 시작한 에너지를 저녁까지 가져갈까 하는 고민이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beautyk85@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