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2
  • 0





[서울=뉴시스]박결 인턴 기자 = 종합격투기 국가대표 최한주가 20년 만에 친엄마와 극적으로 상봉했다.

지난 3일 방송된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이하 '고딩엄빠4') 에서는 '청소년 아빠'인 최한주가 출연했다.

그는 "5살 때 나를 떠난 엄마를 찾고 싶다"며 제작진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매일 같이 엄마를 그리워한 최한주의 간절한 속내에 제작진은 유일한 단서인 호적등본을 바탕으로 '친엄마 찾기'에 나섰으며, 모두의 진심이 맞닿은 결과 최한주와 어머니의 극적인 만남이 성사됐다.

먼저 "엄마를 찾기 위해 종합격투기 링에 올라 싸우고 있다"며, 제작진에 직접 출연 신청을 한 최한주의 사연이 재연드라마를 통해 공개됐다. 어린 시절 최한주의 집은 매일 빚쟁이가 들락거릴 정도로 어려운 상황이었다. 그러던 어느 날 최한주의 엄마는 몰래 짐을 싸서 집을 나가려다, 잠에서 깬 최한주와 눈이 마주쳤다. 최한주는 "당시 엄마가 '할머니, 할아버지 말씀을 잘 듣고 있으면 백(100) 밤을 자고 돌아오겠다'라고 하신 뒤 집을 나갔지만 끝내 돌아오지 않았다. 학교 친구들이 나중에 '너희 집 망해서 엄마가 도망갔다며?'라면서 놀렸다"고 가슴 속 응어리를 털어놨다.

15년 후, 성인이 된 최한주는 엄마와 다시 만났을 때 떳떳한 아들이 되고 싶어서 보안요원 일을 하며 성실히 직장 생활을 했다. 그러던 중, 근무지 내에서 주차요원으로 아르바이트를 하던 여대생과 사귀게 됐다. 두 사람은 동거 3개월 만에 임신 사실을 알게 됐고, 딸을 낳아 가정을 꾸렸다. 이후 최한주는 가족을 책임지기 위해 택배 일은 물론, 격투기 선수의 꿈을 이루기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 하지만 최한주는 "아이가 태어난 이후로도 여전히 마음 속 빈자리가 채워지지 않아, 계속 엄마의 소식을 수소문했다"며 "나의 밤은 여전히 99번째에 머물러 있다"고 고백했다.

직후 최한주·박정민 부부가 스튜디오에 함께 등장했다. 이 자리에서 최한주는 "딸을 낳고 보니 '이 예쁜 아이를 어떻게 두고 떠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어서, 엄마가 날 떠난 이유를 더욱 듣고 싶었다"는 가슴 아픈 고민을 털어놨다. 뒤이어 아내 박정민, 만 1세인 딸 슬아와 함께 사는 일상을 공개했다.

박정민은 격투기 선수인 남편을 위해 건강식단을 차렸고, 딸을 위해서는 저염식 요리를 만들어 먹였다. 자신의 밥은 제대로 먹지도 못한 박정민은 딸을 위해 고등어구이 살을 발라주는 것은 물론 칫솔질도 도와줬다. 최한주는 그런 아내를 보며 "질투가 난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박정민은 어린 시절 엄마의 사랑을 받지 못한 남편의 결핍을 이해해 더욱 살갑게 챙겨 스튜디오 출연진들마저 감탄하게 만들었다.

식사 후, 최한주는 자신이 운영 중인 체육관으로 출근했다. 20명 남짓의 관원 수에 한 달 순수익이 150만 원 정도인 상황이다. "더 '파이팅' 해야겠다"는 출연진들의 반응이 이어졌지만, 최한주는 엄마를 찾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시간만 나면 SNS(소셜미디어)를 뒤지는가 하면, 탐정사무소까지 찾아간 것. 문제는 최한주의 엄마가 혼인신고를 하지 않은 채 최한주를 낳았던 터라 '친생자 인정'이 안돼 더더욱 찾을 길이 없었다.

본업에 집중하기보다 엄마 찾기에 신경을 쏟아붓는 모습이 계속되자, 박정민은 남편의 체육관을 찾아와 쓴소리를 했다. 아내는 "지금의 월급으로는 집 월세도 못 내는 수준이라, 시아버지의 도움을 받고 있지 않느냐. 지금 둘째도 임신한 상태"라며 이날 확인한 임신테스트기를 남편에게 건넸다. "매달 80만원 가량의 가계 적자가 계속되고 있다"며 재정적 위기임을 알렸다.

결국 제작진이 직접 '엄마 찾기'에 나섰다. 최한주의 호적등본 속 엄마와 외할머니의 이름, 과거 사진 등을 바탕으로 지인들을 수소문했다. 그러던 중, 최한주의 외할머니와 간신히 연락이 닿았고, 제작진과 만난 외할머니는 지금까지 간직해왔던 최한주의 어린 시절 사진을 꺼내 보여줬다. 또한 최한주의 엄마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손주(최한주)가 널 만나고 싶어 한다"는 소식을 전했다. 최한주의 엄마는 한동안 눈물을 흘린 뒤, 아들과 만날 뜻을 전했다.

20년 동안 꿈에 그리던 엄마와 드디어 마주한 최한주는 "어릴 때랑 똑같다"라는 엄마의 첫 마디에 아이처럼 눈물을 펑펑 쏟았다. "진짜 보고 싶었어"라며 입을 연 최한주는 "왜 날 두고 갔어?"라고 물었다. 최한주의 엄마는 "사는 게 너무 힘들어서, 널 데리고 나오는 것보다 할머니 집에 두고 나오는 게 나을 거라 생각했다"며 미안함을 쏟아냈다. 최한주는 엄마의 말을 조용히 듣다, 근처에 대기하던 아내와 딸을 불러 엄마에게 정식으로 소개했다.

최한주의 엄마는 따로 제작진 앞에서 아들을 위한 영상 편지를 띄웠는데 "엄마가 20년간 못 해준 것을 지금부터 채워줄게, 단 한 번도 사랑하지 않았던 적이 없었다"라고 진심을 전했다. 이에 최한주는 20년간 가슴 속 자리했던 원망을 풀어내 드디어 '101번째 밤'을 맞이할 수 있었다. 최한주는 "엄마와의 재회 후, 거의 매일 통화를 하고 있다"는 후일담을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akkyul@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