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6
  • 0




[서울=뉴시스]추승현 기자 =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음주운전 뺑소니 사고 후 운전자 바꿔치기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지만, 팬들은 위로와 응원으로 감싸기에 급급하다.

16일 김호중 공식 팬카페에는 김호중을 응원하는 글이 다수다.

"가수님을 믿는다" "비바람 없이 사는 사람은 없다" "평생 함께하겠다" "밤잠을 설쳤다" "기도하겠다" 등의 반응이 주를 이룬다.

일부 팬들은 김호중이 아닌 소속사의 대처를 지적하고 있다.

김호중의 논란은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진로를 변경하다 마주 오던 택시와 충돌한 뒤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사고 발생 2시간 뒤 김호중의 매니저 A씨는 사고 당시 김호중이 입었던 옷을 입고 경찰서를 찾아 자신이 운전했다고 자수했다. 하지만 경찰은 차량 소유주가 김호중인 점을 확인한 뒤 A씨를 추궁했다.

결국 김호중은 사고 다음날인 지난 10일 오후 4시30분께 경찰에 출석해 자신이 운전한 것을 인정하고 음주 측정을 진행했다. 또 차량 내 블랙박스에 메모리 카드가 빠져있었다고 알려졌다. 김호중이 사고 직전 강남의 한 유흥주점을 방문했던 것도 포착됐다.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측은 "A씨가 처음에 본인이 처리하겠다며 경찰서로 찾아가 본인이 운전했다고 자수를 했다"고 해명했지만, 김호중이 사고 직후 A씨에게 "음주 운전을 하다 사고를 냈다. 경찰에 대신 출석해달라"라고 한 녹취파일이 존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논란이 커지자 생각엔터 대표는 16일 "김호중은 지난 9일 친척이자 소속사 대표인 저 이광득과 함께 술자리 중이던 일행들에게 인사차 유흥주점을 방문했다. 당시 김호중은 고양 콘서트를 앞두고 있어 음주는 절대 하지 않았다"고 입장을 냈다.

그러면서 "김호중이 사고 당시 공황장애가 심하게 오면서 잘못된 판단을 한 것 같다"며 감쌌다. 자신이 A씨에게 대신 자수해달라고 부탁했고, 현장에 있던 다른 매니저가 본인의 판단으로 메모리카드를 제거했다는 등 거짓 의혹에 대해서는 김호중이 아닌 다른 사람에게 탓을 돌렸다.

김호중은 오는 18~19일 경기 고양, 내달 1~2일 경북 김천에서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 공연을 앞두고 있다. 이달 23∼24일엔 서울 송파구 케이스포 돔(KSPODOME)에서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 클래식 : 김호중&프리마돈나' 공연도 예정돼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uchu@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