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서울=뉴시스] 강지은 기자 = '제1노총'인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차기 위원장 선거를 앞두고 11일 열린 후보자 토론회에서 후보들은 윤석열 정부의 노동개혁을 '개악'으로 규정하며 총력 투쟁할 것을 한 목소리로 외쳤다.

다만 구체적인 투쟁 방식이나 사회적 대화 참여 여부 등을 놓고는 미묘한 온도차를 드러냈다. 최근 선거 과정에서 불거진 '채용비리 의혹' 등 고소·고발전을 두고서는 고성과 비방이 오가기도 했다.

한국노총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노총회관에서 '제28대 임원 선거 후보자 초청 토론회'를 개최했다.

위원장과 사무총장 '러닝메이트'로 오는 17일 진행되는 이번 선거는 ▲김만재(현 금속노련 위원장)-박해철(기호 1번) ▲김동명(현 한국노총 위원장)-류기섭(2번) ▲이동호(현 한국노총 사무총장)-정연수(3번) 후보조가 출마해 '3파전' 구도다.

윤석열 정부가 주52시간제 유연화, 노조 회계 투명성 강화 등 노동개혁에 드라이브를 건 가운데, 향후 3년간 한국노총을 이끌어야 하는 선거인 만큼 후보들은 모두 정부의 노동개악에 맞서 끝까지 싸울 것을 다짐했다.

김만재 후보는 "정부와 자본의 총공세가 시작됐다. 거짓과 왜곡으로 노조를 부패 집단으로 만들고 탄압의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며 "윤석열 정권의 악랄한 노동탄압 4년을 투쟁으로 돌파하겠다"고 밝혔다.


재선에 도전하는 김동명 후보는 "3년 전 오로지 뚝심 하나로 선거에 임했다"며 "윤석열 정권의 노동탄압 광풍이 아무리 거세도 투쟁의 의지를 꺾을 수 없다. 탄압에는 강한 투쟁으로, 억압에는 더 큰 저항으로 투쟁하겠다"고 했다.

이동호 후보는 "노동개악이 판을 치고 있는 와중에 현장에서는 '한국노총이 없다'고 아우성"이라며 "문제의 원인은 한국노총 지도부의 무능이다. 지도부를 전면 혁신해 현 정부의 노동개악 폭주를 막아내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구체적인 투쟁 방식을 두고서는 입장차를 보였다.

김만재 후보는 "윤석열 정권이 연일 노동개악을 부르짖는 만큼 150만 한국노총 조합원이 참여하는 총파업을 조직하겠다"며 "당선 후 2월 정기 대의원대회를 통해 총파업을 사업계획에 포함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사회적 대화의 필요성은 강조했다.

현재 한국노총은 대통령 직속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에 참여 중이지만, 현 정부와 김문수 경사노위 위원장의 반(反) 노조 기조에 탈퇴를 시사하기도 했다. 민주노총은 경사노위에 불참하고 있다.

김 후보는 "총파업과 별개로 저는 여전히 사회적 대화, 경사노위 공식 기구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특히 공무원, 교원 등의 현안 문제를 해결하려면 사회적 대화는 필수"라며 "단 김문수 위원장의 경질을 강력히 요구할 것"이라고 했다.


김동명 후보는 "저는 하나하나 개별적인 노동개악에 맞서는 것보다 윤석열 정권 정책의 근본 취지, 기조를 바꾸는 것이 필요하다고 본다"며 "3년 동안 축적된 신뢰와 통합, 조직의 힘으로 정부의 폭주에 맞서겠다"고 밝혔다.

사회적 대화와 관련해서는 "윤석열 정권 하에서 사회적 대화는 불가능하다고 하지만, 노동이 싸워서 쟁취한 중요한 소통 창구이기도 한 만큼 단절하진 않겠다"며 "경사노위 틀에 얽매이지 않고 사회적 대화를 주도하겠다"고 말했다.

이동호 후보는 "현 정부의 노동을 대하는 태도가 바뀌지 않는 한 건강한 노정 관계를 유지할 수 없다"며 "제가 당선되면 여야와 정부를 가리지 않고 적극 대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다만 "그럼에도 정부의 일방적 노동개악이 계속된다면 정권 퇴진도 불사할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이동호 후보의 '아들 부정채용 의혹' 등을 놓고 공방이 격화되면서 이 후보와 김동명 후보 간 고성과 비방이 오가기도 했다. 이들은 3년 전 러닝메이트로 함께 당선됐지만, 이번 선거에선 갈라섰다.

이 후보는 최근 한국노총 장학재단에 아들을 부정 채용하고 산하 노조에서 돈을 받았다는 의혹으로 고발당했으며, 자신을 고발한 한국노총 간부들을 무고와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이와 관련 이 후보는 "지난해 4월부터 저에 대한 음해성과 취업비리 의혹이 불거져 해명했는데도 김 후보는 침묵하고 고소·고발했다"고 하자 김 후보는 "현재까지 드러난 사항만 하더라도 부적절한 채용의 당사자는 이 후보"라고 주장했다.

이에 이 후보는 "이건 완전히 프레임을 씌우고 거짓으로 일관하는 것이다. 근거가 있느냐"며 "제가 선거 과정에서 '김동명과 러닝메이트하면 취업 비리는 무마된다'고 당한 사람이다. 출마하니까 취업 비리인 거냐"고 따졌다.

그러자 김 후보는 "출마하든 안 하든 취업 비리가 맞다"고 했고 이 후보가 "책임질 수 있냐"고 목소리를 높이자 김 후보는 "책임질 수 있다"고 답했다. 이에 김 후보는 "선거가 끝나면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kangzi87@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