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중국은 2018년에서 2021년에 걸쳐 발전도상국 22개국에 총 2400억 달러(약 312조원) 구제금융을 지원했다고 거형망(鉅亨網)과 재화망(財華網) 등이 28일 보도했다.

매체는 세계은행과 하버드대 케네디스쿨, 윌리엄 앤드 메리 대학 연구소 에이드 데이터, 킬 세계경제 연구소의 공동 보고서를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중국은 신실크로드 경제권 구상 '일대일로(一帶一路)' 프로젝트로 벌인 인프라 건설에 투입한 대출자금의 상환에 어려움을 겪는 국가들에 대한 구제금융을 증대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구제금융 가운데 80%는 2016년~21년 사이에 집중했으며 주요 대상국은 아르헨티나와 몽골, 파키스탄 등 중소득국으로 나타났다.

중국은 발전도상국 인프라 건설에 1조 달러 가까이 융자했지만 프로젝트 대부분이 상정한 만큼 이익을 얻지 못했다.

특히 잠비아, 스리랑카, 가나 등은 만기 돌아온 부채를 제대로 갚지 못해 디폴트(채무불이행) 선언까지 했다.

대출 상환에 차질을 빚은 국가에 제공하는 융자가 해외 대출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0년 5% 미만에서 2022년에는 60%로 대폭 높아졌다.

구제금융을 가장 많이 많은 국가는 아르헨티나로 1118억 달러에 이르렀으며 다음이 파키스탄 485억 달러, 이집트 156억 달러 순이다. 22개국 중 9개국은 지원액이 10억 달러 이하였다.

에이트 데이터는 중국의 구제금융이 "불투명하고 정리가 안 됐다"며 채무 재조정을 지연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해 중국 정부는 28일 개방과 투명성 원칙에 기반해서 해외투자와 대출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외교부 마오닝(毛寧) 대변인은 정례 기자회견에서 "중국이 시장에 관한 법률과 국제룰에 따라 행동하며 유관국 의사를 존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마오닝 대변인은 "대출을 규제한 적이 없고 상환을 강제한 적이 없다. 융자계약에 어떤 정치적 조건도 달지 않았으며 어떤 정치적인 자기이익도 추구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