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익명
  • 조회 수 31
출처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1002442
와디즈

[스포츠서울 김민규기자]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와디즈가 서비스를 시작한지 7년 만에 누적 중개금액 4000억원을 넘어섰다고 14일 밝혔다. 누적 오픈 프로젝트도 2만건을 돌파하는 성과를 냈다.

와디즈는 지난해 한 해 동안만 6000여개의 창업기업 및 스타트업을 통해 1만개가 넘는 새로운 프로젝트를 선보였다. 펀딩에 참여한 서포터만 186만명에 달했다. 현재까지 누적 중개금액은 4300억원에 이르며 선보인 누적 프로젝트는 2만4000여건이다. 특히, 지난 12월 한 달 동안 1000건이 넘는 프로젝트가 열리며, 1인 창작자부터 중소기업, 대기업에 이르기까지 새로운 시도를 펼치는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했다.

사업부문별 카테고리를 살펴보면 지난해 리워드형 펀딩은 패션·잡화부문(36%)에서 가장 많은 프로젝트가 열렸고, 푸드(14%), 홈리빙(12%), 뷰티(9%), 테크가전(7%)이 뒤를 이었다. 투자형 펀딩은 라이프 스타일(16%), 데이터·솔루션(16%), F&B(10%), 환경·에너지(8%), 교육(8%) 순으로 집계됐다.

대표적으로 리워드형 펀딩에선 10만원대 이탈리아 명품 스니커즈를 선보인 제누이오의 ‘페르페토 스니커즈’ 프로젝트가 한 달 만에 18억원을 모집, 1만700여명의 서포터들이 참여해 역대 패션·잡화 분야 최다 펀딩 기록을 경신했다. 투자형 펀딩에선 SK이노베이션 임직원이 함께하는 소셜벤처 투자 프로젝트가 청약 개시 하루 만에 27억원을 모집했다. 해당 프로젝트에는 ▲쉐코 ▲소무나 ▲에코인에너지 등 친환경 기술을 보유한 소셜벤처 3개사가 참여했고 1000명이 넘는 SK이노베이션 임직원뿐만 아니라 일반투자자까지 참여하며 ‘대기업·스타트업·투자자’ 간 상생모델로 인정받기도 했다.

이와 더불어 와디즈는 스타트업처럼 새로운 시도를 하는 메이커와 이를 지지하고 응원하는 서포터 및 투자자를 서로 연결해 지속 가능한 성장을 돕기 위해 보다 입체적인 지원에 집중했다. 이는 신규 비즈니스를 통한 사업의 다각화로 이어져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실례로 지난해 4월 서울 성수동에 펀딩 중인 제품을 직접 경험할 수 있는 오프라인 체험샵 ‘공간 와디즈’를 선보였다. 공간 와디즈는 오픈 이후 지난 한해에만 누적 5만명이 방문하며 온라인에서의 펀딩 경험을 오프라인과 연결해 메이커와 서포터의 소통을 강화하며 ‘협력적 소비’를 구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기존 중개에서 직접 투자로 사업을 확대해 새롭게 신설한 ‘와디즈파트너스’를 통해 지난해 말 기준 누적 21개 기업에 약 50억원 규모의 투자를 집행했다.

아울러 와디즈는 스타트업과 투자자를 연결하는 온라인 IR 서비스 ‘스타트업 찾기’를 출시해 8개월 만에 100만개 이상의 스타트업 및 비상장기업의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실제로 1200여개 기업이 투자 유치 기능을 적극 활용하면서 실제 투자 유치로 이어져 스타트업 투자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신혜성 와디즈 대표는 “지난 8년간 와디즈에서 새로운 시작을 펼치는 사람들에게 기회가 지속될 수 있는 공정한 환경을 마련하기 위해 집중해 왔다”며 “와디즈를 통해 새로운 새로운 모험이나 도전을 지지하고 응원해 주는 문화뿐 아니라 이로 인해 발생되는 문제까지 해결하는 플랫폼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mg@sportsseoul.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