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1
  • 0




[봉화=뉴시스] 김진호 기자 = 글로벌 비철금속 기업 영풍이 설 명절을 앞두고 협력사의 자금부담 완화를 위해 거래대금을 조기 지급하는 등 상생경영을 펼치고 있다.

영풍은 협력업체 및 공사업체에 지급하는 거래대금 164억 원을 설 명절 전에 조기 지급했다고 8일 밝혔다.

이는 공사 대금과 원·부자재 대금 등 각종 거래 대금을 기존 지급일보다 일찍 지급해 명절 기간에 일시적으로 집중되는 협력사의 자금 운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취지다.

영풍 관계자는 "협력사의 원활한 자금 운용을 지원하기 위한 상생 협력 및 동반 성장 정책의 일환"이라며 "매년 명절 때마다 대금 조기 지급을 시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영풍은 주력 사업장인 석포제련소가 있는 경북 봉화군 석포면 주민 및 협력·공사업체 임직원에게 총 1억 5000만 원 상당의 명절 선물세트를 지급하기도 했다.

이와 별도로 영풍문화재단은 최근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경북 안동시와 봉화군에 각각 1억 원 씩 총 2억 원을 지정 기탁했다.

재단 기탁금은 해당 지역 주민 긴급지원 생계비, 의료비, 화재복구비, 주거환경개선 등에 쓰일 예정이다.

영풍문화재단은 오지마을 학생 피복지원(1100만 원), 결손가정 및 다문화가정 자녀 방과후 활동 기자재 지원(500만 원), 노인정 난방비 지원(2400만 원) 등 총 4000만 원 상당을 지역 사회에 지원하기도 했다.

영풍은 1949년 설립된 글로벌 비철금속 기업이다.

주력 사업장인 봉화군 영풍 석포제련소는 아연 생산량 기준 세계 3위(연간 40만t) 규모의 비철금속 제련소다.

제련소 직원 600여 명과 협력업체 및 공사업체 직원을 포함해 1300여 명을 상시 고용하며 지역경제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하고 있다.

2021년 세계 제련소 최초로 폐수 100% 재이용 시설(무방류 시스템)인 'Z·L·D(Zero Liquid Discharge)'를 도입해 운영하는 등 ESG 경영을 적극 실천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h9326@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