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전주=뉴시스] 윤난슬 기자 = 농촌진흥청은 무인기(드론) 영상을 활용해 마늘 생육을 진단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노지 작물인 마늘은 기상 또는 재배 환경에 따라 생육에 큰 영향을 받기 때문에 꾸준하게 관리해야 한다. 그러나 농촌이 고령화하면서 넓은 마늘밭을 관리할 인력이 부족해 어려움을 호소하는 농가가 많다.

이에 농진청은 마늘 재배 농가의 노동력 부족을 해결하고자 농림축산식품부와 2022년부터 마늘 영상진단 기술을 개발해 왔다.

오는 4일 전남 고흥에서 열리는 현장 평가회에서는 드론으로 촬영한 다분광(여러 가지 파장의 빛을 사용해 대상을 분석하고 특징을 나타내는 기술) 영상과 누적 온도 등 환경정보를 조합해 필지별 생육 정보를 생산하는 기술을 소개한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농가는 비료와 물의 양, 제공 시기를 한눈에 파악해 관리 노력은 줄이고 맞춤형 처방으로 생산성은 높일 수 있다.

또 농산물의 생산 추이를 관측할 수 있고 이를 통한 수급 관리도 용이해 식탁 물가안정도 꾀할 수 있을 것으로 농진청은 기대하고 있다.

농진청은 마늘 생육 관측과 분석 방법을 지침으로 만들어 주산지 농업기술센터와 민간 서비스업체에 제공하고, 내년 기술 실증 사업을 통해 보급을 확대할 예정이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관계자는 "이번 영상 기술을 활용하면 마늘 작황을 정확하게 관측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농촌진흥청과 협력해 마늘 관측 고도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명수 농진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장은 "기후변화로 인한 작황 불안과 농업 인구 감소, 고령화 등으로 인해 채소를 안정적으로 생산하면서도 관리 노력은 줄일 수 있는 앞선 농업기술 개발이 꼭 필요한 시점"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작물 관리 기술을 개발하고, 현장에 빠르게 스며들 수 있도록 보급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ns4656@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