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익명
  • 조회 수 16
출처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1031012
1인당 5년 이내 8학기 동안 총 12만 달러(한화 약 1억3400만원) 지원
포스터 배포용
‘29기 해외박사 장학생’ 모집 포스터.  제공 | 일주재단

[스포츠서울 김민규기자]태광그룹 일주학술문화재단(이하 일주재단)이 해외 대학원 박사과정에 입학하는 학생들에게 학비·생활비 등을 지원하는 해외박사 장학생 선발을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

지원 대상자는 해외 우수 대학원으로부터 박사과정(석·박사 통합과정 포함) 입학 허가를 받은 신입생으로 선발인원은 10명 내외다. 올해부턴 5년 이내 8학기 지원으로 지급기간을 확대하고, 학교 지원을 받는 동안 일주재단 장학금을 최대 1년 연장시킬 수 있게 했다.

장학금은 1인당 총 12만 달러(약 1억3400만원)로 대학의 등록금, 생활비, 연구비 등을 합산한 금액이다. 일주재단은 장학생 선발을 포함한 ‘해외박사 장학사업’에 올 한 해 총 10억원을 지원한다. 일주재단은 지난 1991년 3명 선발한 것 시작으로 지금까지 30년 동안 200명 해외박사 장학생을 선발해 총 250억원을 지원해왔다.

신청 기간은 4월 6일부터 오는 23일까지 3주간이며, 1·2차 서류심사와 면접을 거쳐 6월 중 합격자를 발표한다. 제출서류는 장학금 지원신청서, 입학허가서, 추천서 등이다. 접수는 일주재단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일주재단은 미래 사회를 선도할 우수 인재를 양성하고자 순수학문분야 연구자를 지원·육성하겠다는 설립자 고(故) 이임용 전 태광그룹 회장의 유지에 따라 심사과정에서 기초순수학문 연구자를 우대한다. 선발기준은 대학이나 전공, 연령에 상관없이 학문적 역량 및 열정을 가장 중요하게 본다.

현재 일주재단이 배출한 해외박사 졸업생들은 재학생을 제외한 160여명이 국내외 대학교, 연구소, 국내 대기업, 외국계 기업 등에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해외박사 장학생으로 선발되면 졸업생들 간 교류 모임과 다양한 네트워크에 참여할 수 있다.

일주재단 관계자는 “학교와 연구실의 지원을 받는 장학생들에게 더 많은 혜택이 갈 수 있도록 장학생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지급 규정을 개선했다”면서 “인문학이나 기초과학 등 순수학문을 전공하는 박사과정 지원이 부족한 상황에서 순수학문 전공자들이 학비와 생활비 걱정 없이 연구에 전념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kmg@sportsseoul.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