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37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한국 축구가 이란 원정에서 팽팽한 긴장감 속에서 전반을 마쳤다. 강호들의 대결답게 서로 조심하는 모습이 엿보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12일 오후 10시30분(한국시간) 이란 테헤란의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이란과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4차전에서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벤투 감독은 유럽파 삼각편대를 세워 이란의 골문을 노렸다. 황의조(보르도)를 최전방에 세우고,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울버햄튼)을 좌우에 배치했다.

이란도 유럽 삼총사 사르다르 아즈문(제니트), 알리레자 자한바크시(페예노르트), 메흐디 타레미(포르투)로 맞섰다.

황의조의 슈팅으로 경기를 시작한 한국은 초반부터 조직적인 전방 압박으로 이란의 흐름을 방해했다. 수비시에는 촘촘히 자리했다.

이란은 홈경기임에도 공격적인 모습보단 신중했다.

한국이 초반 볼 점유율을 높게 가질 수 있었다. 전반 12분 이재성(마인츠)의 헤더가 크로스바를 넘겼다.

이란은 전반 20분 패스 플레이로 페널티박스 안에서 혼전을 유도, 기회를 봤지만 수비에 막혔다.

지난 7일 시리아와 경기에서 멋진 중거리슛으로 골맛을 본 황인범(루빈 카잔)은 전반 32분과 37분 두 차례 중거리슛으로 이란의 골문을 노렸다.

손흥민은 적극적으로 슈팅을 시도했지만 몸을 날리는 이란의 수비에 연거푸 걸렸다. 돌파도 쉽지 않았다.

이란은 전반 막판 불을 뿜었다. 전반 43분 아즈문의 기습적인 중거리슛을 시작으로 타레미의 오버헤드킥, 자한바크시의 슛이 연이어 골문을 위협했다.

골키퍼 김승규(가시와 레이솔)의 선방이 돋보였다.

한국은 2승1무(승점 7)로 선두 이란(승점 9)에 이어 조 2위를 달리고 있다. 이 경기에서 승리하면 역대 이란 원정 첫 승과 함께 A조 단독 선두로 올라설 수 있다.

역대 상대전적에선 한국이 이란에 9승9무13패로 열세다. 지난 2011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전서 윤빛가람(울산)의 결승골로 1-0 승리한 뒤 6경기에서 2무4패로 승리가 없다.

이란 원정에선 한 번도 이긴 적이 없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1012_0001611154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