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14
  • 0





[서울=뉴시스]김주희 기자 = 남자프로배구 한국전력이 봄 배구 희망을 이어갔다.

한국전력은 19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과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25-23 25-21 16-25 25-23)로 이겼다.

한국전력은 외국인 선수 다우디의 부상 악재 속에서도 3연승을 이어갔다. 4위(18승15패·승점 50)를 유지하며 3위 우리카드(14승19패 승점 51)에는 승점 1차로 다가섰다.

봄배구 희망도 키웠다. 프로배구 준플레이오프는 정규리그 3위와 4위의 승점 차가 3점 이내의 경우일 때만 열린다.

대한항공은 7연승 도전이 좌절됐다. 선두(21승12패·승점 63)를 유지하고 있는 대한항공은 정규리그 1위 가능성을 여전히 남겨놓았다.

한국전력 박철우는 블로킹 3개, 서브 1개 등 20점을 쏟아냈다. 임성진은 14점, 이시몬은 12점을 지원했다.

한국전력은 초반부터 분위기를 주도했다.

한국전력은 1세트 16-16에서 임성진의 퀵오픈을 시작으로 내리 3점을 뽑아 흐름을 가져왔다. 19-18에서는 이시몬의 퀵오픈과 신영석의 서브 에이스가 연달아 터졌다.

24-20에서 조근호가 대한항공 정지석의 후위공격을 차단해 1세트를 마무리했다.

2세트도 한국전력의 차지였다.

중반까지 우위를 점하지 못하던 한국전력은 14-15에서 임성진의 오픈 공격으로 균형을 맞췄다. 이어 상대 범실과 임성진의 블로킹으로 앞서나갔다.

17-16에서는 임성진과 박철우를 앞세워 내리 5점을 뽑고 격차를 벌렸다. 박철우는 24-21에서 후위 공격으로 2세트를 정리했다.

대한항공은 3세트에서 반격했다.

대한항공은 14-10에서 링컨의 오픈 공격과 곽승석의 퀵오픈, 링컨의 서브 에이스로 차이를 벌렸다. 22-15에서는 링컨의 퀵오픈에 이어 정한용의 서브 에이스가 터지며 한국전력을 잠재웠다.

그러나 한국전력은 4세트를 잡고 경기를 끝냈다.

12-13에서 박철우의 연속 득점으로 역전한 한국전력은 임성진의 블로킹으로 한 점을 더 보탰다. 이어 상대 링컨의 후위공격이 벗어나 16-13으로 도망갔다.

17-16에서는 신영석의 속공과 박철우의 오픈 공격으로 점수를 쌓았다.

대한항공도 마지막까지 추격했다. 18-21에서 김민재의 속공과 블로킹 등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한국전력의 집중력이 더 강했다.

한국전력은 22-22에서 신영석의 속공으로 한점을 보태고 상대 임재영의 쾩오픈이 벗어나며 매치 포인트를 선점했다. 24-23에서는 임성진의 퀵오픈으로 25점째를 채웠다.

대한항공은 링컨이 18점, 곽승석이 13점을 올렸지만 패배를 막진 못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