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1
  • 0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안경남 기자 = 안와 골절상으로 수술을 받고 2022 카타르월드컵에 나선 한국 축구대표팀 '캡틴' 손흥민(30·토트넘)이 '결전지' 카타르에서 세 번째 질주를 했다.

손흥민은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대회 조별리그 H조 1차전에 선발로 나와 풀타임을 소화했다.

벤투호는 우루과이와 접전 끝에 득점 없이 0-0으로 비겼다.

대회 개막을 보름여 앞두고 왼쪽 눈 주위가 골절되는 부상을 이겨내고 월드컵에 나선 손흥민은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격했다.

파울로 벤투 감독 부임 후 손흥민이 가장 많이 뛰어온 자리다.

소속팀 토트넘에서 준비해온 검은색 마스크를 쓰고 그라운드에 선 손흥민은 우려와 달리 몸놀림이 가벼웠다.

훈련 중에도 질주와 슈팅을 무리 없이 소화했지만, 격렬한 몸싸움이 오가는 실전에서도 손흥민은 큰 불편함 없이 상대 수비를 휘저었다.

전반 12분에는 돌파를 시도하다 상대 선수와 부딪쳐 넘어졌지만, 아무렇지 않다는 듯 곧바로 일어나 경기를 지속했다.

손흥민은 전반 26분 역습 찬스에서 우루과이 수비수 마르틴 카세레스(LA갤럭시)와 미드필더 페데리코 발베르데(레알 마드리드)를 화려한 개인 기술로 제친 뒤 오른발 슛을 시도했으나, 수비에 막혔다.

전반에 손흥민이 보여준 가장 위협적인 장면이었다.

마스크를 썼지만, 훈련을 통해 익숙해졌다는 벤투 감독의 말처럼 손흥민은 뛰는 데 어려움이 없어 보였다.

후반에도 손흥민은 코너킥을 도맡아 차며 팀 공격을 이끌었다. 후반 6분엔 상대 페널티박스 외곽 정면에서 슛 기회를 잡았으나, 호세 히메네스(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태클을 넘지 못했다.

상대 집중 견제도 심했다. 후반 11분엔 상대 수비수 카세레스에 오른발 뛰꿈치를 가격당해 쓰러졌다. 축구화가 벗겨질 정도로 큰 충격이었지만, 다행히 다시 일어났다.

부상 부위를 의식한 듯 의도적으로 헤딩을 하진 않았다. 대부분의 공중볼 경합은 황의조(올림피아코스)와 후반에 교체로 들어온 조규성(전북)이 붙었다.

부상 이전의 경기력과는 분명 차이가 있었지만, 그런데도 손흥민은 자신의 위치에서 몸을 사리지 않는 플레이로 벤투호에 힘을 불어넣었다.

후반 45분에는 날카로운 왼발 중거리 슛을 날렸지만, 골문 옆으로 향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비록 우루과이전에 기대했던 골이 나오지 않았지만, 남은 조별리그가 더 기대되는 손흥민이다.

초인 같은 회복력을 자랑하는 손흥민의 컨디션은 조별리그 막바지로 갈수록 더 올라올 가능성이 크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