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 한국 축구의 간판 손흥민(토트넘)을 비롯해 황희찬(울버햄튼), 김민재(나폴리)가 국제축구역사통계연맹(IFFHS)이 선정한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올해의 팀'에 포함됐다.

IFFHS는 16일(한국시간) 지난해 가장 좋은 활약을 펼친 선수들을 대륙별로 선정해 '올해의 팀' 11명을 발표했다. 아시아 대륙을 대표해 손흥민, 황희찬, 김민재가 공격과 수비에서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3-4-3 포메이션에서 손흥민은 왼쪽 측면 공격수로, 황희찬은 2선 자원으로 포함됐다. 김민재는 스리백의 한 자리를 차지했다.

손흥민은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23골을 터뜨리며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공동 득점왕을 차지했다. 아시아 선수 최초의 EPL 득점왕이다.

또 2022 카타르월드컵에선 안와골절을 딛고 마스크 투혼을 발휘하며 한국의 16강 진출에 일조했다.

황희찬은 포르투갈과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역전 결승골을 터뜨려 2-1 승리를 이끌었고, 이 승리로 한국은 12년 만에 월드컵 16강 무대를 밟았다.

지난해 튀르키예를 떠나 이탈리아 세리에A 나폴리 유니폼을 입은 김민재는 리그를 대표하는 수비수로 자리매김했다. 데뷔 첫 시즌인 지난해 9월 '이달의 선수'에 선정되며 이름값을 높였다.

11명 중에 한국 선수는 3명이다. 일본이 4명으로 가장 많았다. 가마다 다이치(프랑크푸르트), 미나미노 다쿠미(모나코), 요시다 마야(샬케), 곤다 슈이치(시미즈 에스펄스)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살림 다우사리, 살만 파라즈(이상 알힐랄) 등 2명이 포함됐고, 이란과 호주에서 1명씩 선정됐다. 이란에선 공격수 메디 타레미(포르투), 호주에선 수비수 아지즈 베이시(던디)가 올랐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