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17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뮤지션으로서 한 단계 진화했다는 느낌을 팬분들이 받으셨으면 좋겠어요."

프로듀서에서 싱어송라이터로 변신한 챈슬러가 13일 오후 6시 두 번째 정규앨범 '챈슬러'를 공개한다. 5년 만에 발표하는 정규 앨범이다. 자신의 이름을 타이틀로 내세운 만큼, 새롭게 태어나겠다는 각오를 담았다.

챈슬러는 이날 앨범 발매 전 온라인 간담회에서 "그간 보여드리지 못했던 모습들을 많이 보여드리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히트곡을 양산한 프로듀서팀 '이단옆차기' 출신인 챈슬러는 그간 아이돌, 뮤지션 등의 곡을 작업하는 프로듀서로 알려졌다. 이후 R&B 감성을 품은 보컬로 주목 받았다. 이번 앨범에서는 수록곡 9곡의 작사·작곡·편곡·프로듀싱을 도맡은 싱어송라이터로서 자신의 존재를 부각시킨다.

챈슬러는 "지난 5년은 저 자신과의 싸움이었어요. 어느 순간부터 무게감을 내려놓고, 앨범을 재밌게 만들어보자는 생각이 들었습니다"고 돌아봤다.

그런 생각이 든 순간에 작업한 곡이 타이틀곡 '미드나잇'이다. 챈슬러가 처음 시도하는 댄스팝이다. 밤이 찾아 올 때마다 끓어오르는 감정을 리드미컬한 멜로디로 표현했다. 특히 '미드나잇'은 힙합듀오 '다이나믹 듀오' 개코의 래핑이 어우러져 리듬감을 배가시킨다.

챈슬러는 개코의 피처링 참여를 위해 1년가량 기다렸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개코형가 더 가까워지고 친해진 느낌이 들어 좋았다"고 흡족해했다.

개코 외에도 다양한 뮤지션들이 각 트랙에 힘을 실었다. 래퍼 팔로알토는 '비 마인(Be Mine)', 가수 윤하는 '워킹 인 더 레인(Walking In The Rain)', R&B 가수 네이브(Knave)는 '섬싱 투 로즈(Something to lose)'에 함께 했다. '미드나잇' 뮤직비디오에는 개코와 함께 신화 전진, 채연, 김조한 등이 출연한다.

무엇보다 이번 앨범에 크게 힘을 실어준 건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 출신 강다니엘이다. 챈슬러가 강다니엘이 이끄는 커넥트 엔터테인먼트로 옮겨 처음 발매하는 앨범이기 때문이다.

강다니엘과는 그의 첫 앨범에 챈슬러가 프로듀서로 나서면서 인연을 맺게 됐다. 당시 좋았던 시너지로 인해 강다니엘의 회사에 합류하게 됐다.

챈슬러는 회사 안에서 자신에게 '댄슬러'(댄스+챈슬러)라는 별명이 생겼다며 즐거워했다. 평소 춤을 추지 않은 그였는데 이번 앨범으로 댄스 실력을 공개한다. 평소 춤꾼으로 소문난 강다니엘이 조언을 많이 해줬다.

챈슬러는 "제가 강다니엘 씨보다 선배지만 '댄슬러'로서는 강다니엘 씨가 우상이 아닌가 싶어요. 더 가까워진 만큼 음악적으로도 교감하며 좋은 음악 준비하고 있다"고 웃었다.

챈슬러는 음악적 우상으로는 가수 린을 꼽았다. "가수로서 오랜 커리어를 유지하고 싶다"는 마음 때문이다. "무엇보다 타임슬립 같은 음악을 하고 싶어요. 현실에 안주하지 않겠습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1013_0001611416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