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가수 박진영이 '싱포골드' 심사위원으로 합류한 계기를 밝혔다.

박진영은 23일 SBS TV 싱포골드 제작발표회에서 "그냥 또 다른 오디션 프로그램을 하자고 했으면 안 했을 것"이라며 "가수 오디션 프로그램이 많다 보니 이미 어디서 들은 것 같은 기시감이 있다. 하지만 난 음악이 좋고 가슴 뛰는 일을 하고 싶다. 그 때 제작진이 '합창'이라는 아이템을 꺼냈는데 '와~'라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특별하지 않은 사람들이 모여 특별해질 수 있는 게 좋았다"며 "'K팝 스타'를 했을 때는 우승에 가까워질수록 '저 친구를 데려와서 프로듀싱을 어떻게 해야 하나?' 고민이 많았다. 이번에는 관객으로 즐길 수 있다는 것이 좋더라"고 덧붙였다.

싱포골드는 퍼포먼스 합창 배틀 오디션이다. 우승팀은 국제 합창 대회에 도전한다. 박진영과 함께 한가인, 작곡가 김형석, 안무가 리아킴, 가수 이무진이 진행한다. 박진영과 김형석은 심사위원으로서 출연자들에게 음악적인 조언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리아킴은 퍼포먼스를 담당하고, 한가인과 이무진은 참가자 매니지먼트를 맡는다.

특히 한가인은 남편인 연정훈이 출연하는 KBS 2TV '1박2일' 시즌4와 맞대결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싱포골드는 1박2일과 같은 시간대인 일요일 오후 6시에 편성됐다. 한가인은 "난처한 질문"이라며 "생각하지 않았던 편성 시간이었는데, (연정훈과) 같이 있을때 얘기를 들었다. 서로 뭐라고 말하기가 상당히 어렵더라. 사랑과 일은 또 다른 부분이니까. 대답하기 난처하지만, 두 프로그램 결이 많이 다르고 다양한 모습을 볼 수 있으니 다 사랑해줬으면 좋겠다. 근데 자꾸 팔이 안으로 굽는다. 왜 그런지 모르겠다"고 답했다.

박진영은 "갑자기 왜 그러느냐. 원래 꼭 이기고 싶다고 했다"고 귀띔했다. 한가인은 "우리끼리 그렇게 말했지만, 남편과 급격히 대화가 적어졌다"며 "두 프로그램 다 관심 갖고 사랑해줬으면 좋겠다. 팔을 밖으로 뻗을 수는 없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정익승 PD는 "박진영 PD님이 '제작진이 날 잘 써서 가슴 뛰는 프로그램을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 말로부터 시작된 프로그램"이라며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동안 겪은 각자의 사연이 있을 텐데, 모든 분들이 무엇을 잃었다는 공통점이 있더라. 직업, 인연, 사람과의 관계가 될 수도 있다. 힘든 시기가 끝나가는 와중에 '우리 다 같이 모여서 뭐라도 해보자'고 마음 먹었고, 음악이 뭉치게 만드는 힘이 있더라. 작년이라면 못했을 이야기인데, 올해 꺼내 더 가치있을 것"이라고 했다.



25일 오후 6시 첫 방송.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